성남시, 도서관 부분 개관... 자료실 도서 대출·반납 가능
상태바
성남시, 도서관 부분 개관... 자료실 도서 대출·반납 가능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5.19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크 반드시 착용해야... 열람실·식당 이용, 자료실에 머물며 독서 등은 금지
성남시는 휴관에 들어갔던 13곳 공공도서관과 123곳 작은도서관을 오는 20일부터 부분 개관한다. 한 시민이 부분 개관하는 성남시 공공도서관 자료실에서 빌려갈 책을 고르고 있다. (사진=성남시)copyright 데일리중앙
성남시는 휴관에 들어갔던 13곳 공공도서관과 123곳 작은도서관을 오는 20일부터 부분 개관한다. 한 시민이 부분 개관하는 성남시 공공도서관 자료실에서 빌려갈 책을 고르고 있다. (사진=성남시)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성남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휴관에 들어갔던 13곳 공공도서관과 123곳 작은도서관을 오는 20일부터 부분 개관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날부터 각 도서관 자료실을 방문해 도서 대출과 반납을 할 수 있다.

해당 공공도서관은 중앙·분당·서현·구미·무지개·판교·판교어린이·운중·복정·해오름·중원어린이·논골·수정도서관이다. 노후시설 개선 공사(5.20~6.30)를 하는 중원도서관은 제외된다.

이들 도서관 등에선 예약·희망 도서 대출 서비스와 공공도서관(14곳), 작은도서관(24곳), 학술기관(1곳)의 상호대차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그러나 열람실, 식당 등은 여전히 이용할 수 없다.

자료실도 머물며 독서를 하거나 의자에 앉는 행위는 금지된다.

도서관 출입 때 이용자들은 신분증과 최근 14일 이내 해외 방문 이력 확인 절차, 발열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용 땐 반드시 마스크와 출입증을 착용하고 있어야 한다. 미착용 시 퇴실 조치된다.

자료실의 도서 대출·반납 재개에 따라 4월 16일부터 한시 운영하던 공공도서관의 드라이브·워크 스루 사전예약 도서 대출 서비스는 중원도서관을 제외하고 19일 모두 종료됐다.

성남시는 32일 간의 드라이브·워크 스루 서비스 기간에 3만2256명의 시민이 12만3340권의 책을 빌려 본 것으로 집계했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