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사태, 민주당 변화(?)... "검찰수사 결과 기다릴 게 아니라 빨리 조치해야"
상태바
윤미향 사태, 민주당 변화(?)... "검찰수사 결과 기다릴 게 아니라 빨리 조치해야"
  • 석희열 기자
  • 승인 2020.05.20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영, 당 공식회의서 거론... 윤미향 의혹, 심각하게 보는 국민들 점점 많아지고 있어
"윤미향, 개인계좌로 받은 기부금에 대해 즉시 거래내역 공개하고 사용내역 검증 필요"
이낙연 "상황을 엄중하게 보고 있다"... '심각한 상황' 아니라는 이해찬 대표와 온도차
강훈식 수석대변인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 행안부 등 해당기관 감사 결과 보고 판단
20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위 사진, 왼쪽부터)가 얘기를 나누고 있다. 두 사람은 그러나 국민의 최대 관심사인 '윤미향 사태'에 대해서는 일절 얘기하지 않았다. 이날 회의에서는 김해영 최고위원(아래 사진래, 오른쪽)이 윤미향 사태와 관련해 당의 신속하고 적절한 조치를 촉구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20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위 사진, 왼쪽부터)가 얘기를 나누고 있다. 두 사람은 그러나 국민의 최대 관심사인 '윤미향 사태'에 대해서는 일절 얘기하지 않았다. 이날 회의에서는 김해영 최고위원(아래 사진래, 오른쪽)이 윤미향 사태와 관련해 당의 신속하고 적절한 조치를 촉구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출신의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민주당 내부 기류에 변화가 생기고 있다.

당내 유력한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상황을 엄중하고 보고 있다"고 말한 데 이어 윤 당선자에 대해 검찰수사 결과를 기다릴 게 아니라 빨리 조치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낙연 전 총리는 윤미향 사태가 점점 확사되자 지난 18일 "상황을 엄중하게 보고 있다"며 "당과 상의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심각한 상황'이 아니라며 지난해 '조국 사태' 대하듯하고 있는 이해찬 대표와는 온도차를 드러낸 것이다. 

당내 비주류인 김해영 최고위원은 20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윤미향 당선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심각한 수준이라며 당의 적절한 조치를 촉구했다.

김 최고위원은 "윤미향 당선인 관련 의혹들에 대해 이 사안을 심각하게 보는 국민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며 "이러한 의혹들에 대해 검찰수사 결과를 기다릴 것이 아니라 신속하게 진상을 파악해 그 결과에 따른 적합한 판단과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우선 윤미향 당선자가 과거 개인계좌로 받은 (정의연) 기부금에 대해서 즉시 거래내역을 공개하고 사용내역의 검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최고위원은 "기부금 의혹이 국민적 관심 사안이 된 만큼 의혹을 조속히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진상파악을 위한 윤미향 당선인의 성실한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날 회의에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진 이해찬 대표는 윤미향 당선자 의혹과 관련해 어떤 발언도 하지 않았다.

대신 회의 직후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윤미향 당선자 의혹과 관련해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는 당의 공식 입장을 내놨다. 외부 회계감사와 행안부 등 해당기관의 감사 결과를 보고 종합적으로 판단해 이후 입장을 정하겠다는 것이다.

윤미향 당선자는 지난 7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열어 수요집회 성금 관련 의혹을 제기한 뒤 정의연 기부금 부정 사용 의혹, 쉼터 고가 매입 후 헐값에 넘긴 의혹, 딸의 유학비 및 아파트 대금의 자금 출처 불명확성 등 각종 의혹에 휩싸여 있다.

한편 미래통합당, 민생당, 국민의당 등 정의당을 제외한 대부분의 야당들은 윤미향 당선자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특히 미래통합당은 국정조사를 검토하고 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