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과거사 왜곡하는 극우단체는 위안부 폄훼 활동 멈추고 사죄하라"
상태바
민주당 "과거사 왜곡하는 극우단체는 위안부 폄훼 활동 멈추고 사죄하라"
  • 석희열 기자
  • 승인 2020.05.22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미향 사태' 틈타 위안부 할머니와 위안부 운동에 대한 망언 쏟아내는 극우단체에 경고
"극우단체의 과거사 왜곡은 일본 전쟁범죄인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두 번 울리는 일"
일본정부 향해서도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 등 과거 전쟁범죄에 대해 '통렬한 반성' 촉구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은 22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윤미향 사태'를 틈타 위안부 할머니와 위안부 운동에 대한 망언을 쏟아내고 있는 일부 극우단체를 향해 위안부 폄훼 활동을 멈추고 위안부 할머니께 사죄하라고 촉구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은 22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윤미향 사태'를 틈타 위안부 할머니와 위안부 운동에 대한 망언을 쏟아내고 있는 일부 극우단체를 향해 위안부 폄훼 활동을 멈추고 위안부 할머니께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민주당은 과거사를 왜곡하는 극우단체를 향해 위안부 폄훼 활동을 멈추고 위안부 할머니께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윤미향 사태'를 틈타 위안부 할머니와 위안부 운동에 대한 망언을 쏟아내며 소녀상 철거 등을 주장하고 있는 '반일동상진실규명공대위' 등 일부 극우단체에 대한 강력한 경고 메시지다.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은 22일 오후 국회 브리핑을 통해 "검찰 수사를 빌미로 극우단체가 위안부 할머니들과 위안부 운동에 대한 망언을 쏟아내고 있다"며 "차마 입에 담기 힘든 말로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와 위안부 운동을 폄훼하는 활동은 분명한 역사왜곡"이라고 비판했다.

허 대변인은 특히 "이들은 일본 최고재판소가 2007년에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에도 일제 강점기 강제노동에 대한 개인 청구권을 인정'했음에도 이를 부인하고 쟁점화하는 등 대한민국 국민임을 부인하는 행동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일제 강점기 위안부 강제동원이 일본의 군국주의 전쟁범죄라는 것은 피해자 할머니들의 증언을 통해 드러난 세계적으로 공인된 역사적 진실이라는 점을 상기시켰다.

허 대변인은 "극우단체의 과거사 왜곡은 일본의 전쟁범죄인 위안부 강제동원의 피해자인 할머니들이 이제 열여덟 분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 피해자를 두 번 울리는 일"이라며 "극우단체는 명백한 사실로 확인된 일본의 위안부 강제동원과 위안부 인권운동을 매도하는 모든 행위를 멈추고 위안부 할머니와 역사 왜곡를 바로잡으려는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아울러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 등 과거 전쟁범죄에 대해 일본의 통렬한 반성을 촉구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