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변 "이용수 할머니를 전담 변호사를 정해 돕겠다"
상태바
한변 "이용수 할머니를 전담 변호사를 정해 돕겠다"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05.27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어준의 배후 음모론, 최민희의 밥값타령 등 윤미향과 그 동조세력의 음해와 인격살인 시작"
"이 할머니에 대한 명예훼손과 신체위협 등 불법행위에 대한 방어를 돕고 법적 지원에 나설 것"
copyright 데일리중앙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이른바 '윤미향 사태'가 점입가경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한변)이 '윤미향 사태'를 폭로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를 돕겠다고 밝혔다.

한변(회장 김태훈, 공동대표 석동현)은 27일 보도자료를 내어 '윤미향 사태'를 구성하고 있는 윤미향 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와 정의기억연대(옛 정대협)를 '악의 축'에 빗대며 "한변 변호사들이 이용수 할머니를 돕겠다"고 전했다.

한변은 "윤미향이 이끌어온 정의연과 정대협은 이미 위안부 할머니들을 이용해 먹기만 하는 사익집단으로 전락한 지 오래다. 국가나 지방자치단체 뿐 아니라 종교단체와 기업까지 그 밥이 되고 있다"며 "지금 몇분 남지 않은 위안부 할머니를 대표해 이용수 할머니께서 구순의 연세와 그 가녀린 체구에도 홀로 외롭게, 저 견고한 악의 축과 싸우고 계신다"고 말했다.

이어 "그 덕분에 마침내 윤미향과 정의연의 사악한 사기ᆞ횡령 비리와 조국보다 더한  이중성의 껍질이 하나하나 벗겨지고 있다"고 했다.

한변은 "그러자 윤미향 본인의 사실왜곡, 김어준의 배후 음모론, 최민희 전 의원의 밥값타령 등 윤미향과 그 동조세력의 이 할머니를 겨냥한 음해와 인격살인이 시작되고 있다"며 "대깨문들을 자극할 의도가 뻔하다"고 주장했다. 여기서 '대깨문'은 '대가리가 깨져도 문재인'이라는 뜻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어떤 일을 해도 지지하겠다'는 이른바 문 대통령의 콘크리트 지지층을 일컫는 새로운 조어다.

한변은 "이에 우리 한변은 전담 변호사를 정해 이 할머니에 대한 명예훼손과 신체위협 등 불법행위에 대한 방어를 돕고 이 할머니의 권익보호를 위한 민형사소송 제기 등 법적 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윤미향 당선자는 지난 19일 대구로 내려가 이용수 할머니를 만난 뒤 공개된 자리에서 모습을 감췄다. 

김용숙 기자 shyeol@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