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권총선대응연대 "동물복지 국가 실현, 21대 국회의 사명이다"
상태바
동물권총선대응연대 "동물복지 국가 실현, 21대 국회의 사명이다"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6.01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복지 실현에 21대 국회가 적극 나설 것 촉구... 여당인 민주당 책임 커
"21대 국회는 사람·동물·생명이 모두 안전한 사회를 이뤄내기를 당부한다"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동물권행동 카라 등 18개 동물권단체로 이뤄진 동물권총선대응연대는 1일 "동물복지 국가 실현은 21대 국회의 사명"이라며 동물복지 실현에 국회가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동물권총선대응연대는 앞서 지난 4.15총선을 앞두고 원내 모든 정당을 포함한 주요 정당을 대상으로 △헌법에 국가의 동물보호 의무 명시 △민법상 물건으로 되어 있는 동물을 생명으로 재정의 △학대의 끝단인 '임의도살 금지' 등 3대 핵심과제와 함께 동물복지 5대 분야, 11개 정책, 32개 세부과제로 구성된 정책제안서를 발표하고 정책수용을 요구했다.

이제 공은 21대 국회로 넘어간 것이다.

동물권총선대응연대는 1일 성명을 내어 "21대 국회는 더 이상 정쟁에 몰두해서는 안 되며 국민들의 요구를 입법 활동으로 실현하고 정부가 어긋나지 않도록 감시하는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리고 그 책임은 여당이자 최대 의석수(177석)를 차지한 더불어민주당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대통령의 개헌안에도 포함됐던 국가의 동물보호 의무명시를 포함해 동물권총선대응연대가 제안한 3대 핵심과제 중 어느 것도 수용하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국회 농해수위 여당 간사를 맡고 있는 박완주 의원이 "반려견과 식용견을 구분하는 것에 동의한다"는 발언을 했지만 당에서는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동물권총선대응연대는 "민주당은 이제라도 자신들의 과오를 뉘우치고 21대 국회가 환골탈태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이어 "이는 비단 민주당만의 책임은 아니다. 미래통합당, 국민의당, 정의당 역시 동물복지 국가를 실현하지 못한 원죄를 공유하고 있다"며 "이들 정당 역시 여당과 머리를 맞대고 국민 앞에 내걸은 약속을 실현하도록 정책 수립과 제도 마련에 앞장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물권총선대응연대는 끝으로 "우리는 선거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임을 강조하며 생명존중 국가 실현을 위해 끊임없이 감시하고 제언할 것이며 이를 가로막는 세력들과 싸워 나갈 것"이라며 "21대 국회는 사람·동물·생명이 모두 안전한 사회를 이뤄 역사에 빛나는 이름으로 기억되고 기록되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