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다중이용시설 운영자제 권고 및 방역수칙 준수조치 발령
상태바
인천시, 다중이용시설 운영자제 권고 및 방역수칙 준수조치 발령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6.02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교시설·장례식장·예식장·콜센터·물류센터·노인요양시설 대상
지역사회 감염 차단으로 안전한 일터·생활환경 조성 위한 긴급조치
인천시는 2일부터 14일까지 지역사회 감염 차단으로 안전한 일터·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다중이용시설 운영자제 권고 및 방역수칙 준수조치를 발령했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인천시는 2일부터 14일까지 지역사회 감염 차단으로 안전한 일터·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다중이용시설 운영자제 권고 및 방역수칙 준수조치를 발령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인천시가 최근 수도권 클럽, 물류센터, 부동산, 종교시설 (소모임) 등으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지역사회로의 추가 확산이 확인됨에 따라 감염병의 확산 방지 및 재발 방지를 위해 다중이용시설 운영자제 권고 및 방역수칙 준수 조치를 2일부터 오는 14일까지 발령했다.
 
대상은 다중이용시설인 종교시설·장례식장·예식장·콜센터·물류센터·요양원 등이다.

구체적으로 종교시설 4234개소, 장례식장 35개소, 예식장 36개소, 콜센터 60개소, 물류센터 110개소, 노인요양시설 407개소다.

최근 부천 물류센터 등 밀집도가 높은 일터나 종교 소모임, 돌잔치 등 대면 접촉이 많은 환경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함에 따라 고위험 다중이용시설에서 방역 수칙을 준수하는 대응체계를 정착시켜 지역사회 감염 차단으로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긴급조치다.

시와 군·구에서는 이들 시설에 대한 방역지침 및 위반 시 벌칙 등 안내와 준수 여부 현장 점검을 통해 조치 위반 시 고발 및 확진환자 발생 시에는 손해배상도 청구할 예정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우리는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던 시기에 미추홀구 문화해설사 사례에서 보듯이 개인위생 수칙만 잘 지켜진다면 확산을 막을 수 있다는 교훈을 얻었다"며 "시민여러분 모두가 방역의 주체이자 사령관이 돼야 한다"고 부탁했다. 

박 시장은 "등교를 시작한 아이들이 학교생활을 계속하기 위해서는 어른들의 노력과 희생이 필요하다"며 모든 시민들이 각자의 자리에서 철저하게 방역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간곡하게 요청했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