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루드윅 : 베토벤 더 피아노' 청년 역 4의 드라마틱 프로필 컷 눈길
상태바
뮤지컬 '루드윅 : 베토벤 더 피아노' 청년 역 4의 드라마틱 프로필 컷 눈길
  • 이지연 기자
  • 승인 2020.06.02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양지원-김준영-박준휘-조환지의 새로운 에너지 '기대'
뮤지컬 '루드윅'의 청년 역을 맡은 배우 양지원-김준영-박준휘-조환지가 보여줄 새로운 에너지에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사진=쇼온컴퍼니) copyright 데일리중앙
뮤지컬 '루드윅'의 청년 역을 맡은 배우 양지원-김준영-박준휘-조환지가 보여줄 새로운 에너지에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사진=쇼온컴퍼니)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지연 기자] 뮤지컬 <루드윅 : 베토벤 더 피아노>가 지난달 26일 티켓 오픈에서 뮤지컬 전체부문 예매율 1위를 기록하며 올 하반기 최고의 화제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청년' 베토벤 역을 연기할 배우 양지원, 김준영, 박준휘, 조환지 4인의 프로필 컷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 대학로 창작 뮤지컬계에서 최근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네 배우는 2일 프로필 컷을 통해 신선한 에너지를 보여주고 있다

2020년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맞아 뮤지컬 <루드윅>에서 청년 역을 맡은 배우 4명의 모습을 프로필 컷을 통해 한 발 먼저 만날 수 있어 관객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것.  

뮤지컬 <루드윅>의 프로필 컷에서 배우 양지원씨는 청력을 잃고 좌절의 늪으로 빠져 들어가기 시작하는 젊은 시절의 베토벤을 표현했다.

그는 피아노 앞에서 고뇌하는 모습으로 청년 루드윅의 섬세한 예술가적 면모를 드라마틱하게 담아내 시선을 끈다. 휴식기 이후 뮤지컬 <루드윅>으로 화려한 복귀를 예고한 그가 그려낼 청년 역이 기대된다.

배우 김준영씨는 최초의 공개 연주회에서 자작곡을 연주해 대성공을 거뒀던 25세의 청년 베토벤 모습을 표현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악계 데뷔와 동시에 화제를 불러 일으키며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아 자신만만한 태도와 패기 넘치는 청년 시절의 베토벤을 표현한 배우 김준영씨가 본 공연에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또 배우 박준휘씨는 초연과 재연에서 보여줬던 카를이 갖고 있는 불안한 심리와 고독함을 뮤지컬 <루드윅>의 프로필 컷에서 극대화했다.

자신이 꿈꾸는 미래와 루드윅의 간절한 열망 사이에서 갈등하는 카를의 복합적인 심리를 담담하면서도 사실적으로 담아낸 박준휘씨는 더욱 완성도 있는 연기와 깊이 있는 음색으로 관객들을 사로잡겠다는 포부다. 

마지막으로 배우 조환지씨는 반항적인 청년 카를의 모습을 담아냈다. 

분노와 원망이 혼재된 눈빛을 보내고 있는 그는 루드윅의 일방적인 염원에 의해 괴로움의 시간을 보내야만 했던 카를의 혼란한 감정을 표현하고 있다.

​최근 JTBC '팬텀싱어 3'에서 폭발적인 가창력을 보여주고 있는 조환지씨의 이번 무대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뮤지컬 <루드윅>은 전 배역이 1인 다역을 연기하며 무대 위에서 다채로운 인물을 표현해 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청년 역을 맡은 배우 양지원, 김준영, 박준휘, 조환지씨는 시대를 대표하는 작곡가 베토벤의 젊은 시절뿐만 아니라 베토벤의 조카인 카를 역을 연기하며 그가 겪어야 했던 상실과 혼란의 감정을 뮤지컬 <루드윅>을 통해 모두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뮤지컬 <루드윅 : 베토벤 더 피아노>는 오는 6월 30일부터 서울 대학로 TOM 1관에서 공연된다.

이지연 기자 shyeol@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