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축하 전화받아
상태바
박병석 국회의장,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축하 전화받아
  • 석희열 기자
  • 승인 2020.06.08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석 "야당과 최대한 소통하지만 국회법 정신에 따라 국회를 운영할 것"
문 대통령 "초기 진통 빠른 시일 내에 해결해 원만하게 출발하길 바란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8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축하 전화를 받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또 노영민 비서질장을 통해 이날 축하 난을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전달했다. (사진=국회대변인실) copyright 데일리중앙
박병석 국회의장은 8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축하 전화를 받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또 노영민 비서질장을 통해 이날 축하 난을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전달했다. (사진=국회대변인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8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축하 전화를 받았다고 국회대변인실이 전했다.

박 의장은 통화에서 "21대 국회는 과거와 달라야 한다는 국민들의 기대가 크다. 의장으로서 21대 국회가 과거와 달라야 한다는 소명을 갖고 있다"면서 "야당과 최대한 소통하지만 국회법 정신에 따라 국회를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 국회도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정부와 국회가 공동 주체가 돼서 움직여야 한다는 생각이다. 코로나19 조기 종식, 경제 위기 돌파, 코로나 이후의 전면적인 국가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위해서 국회가 제도적으로 뒷받침을 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했다.

박 의장은 "청와대와 정부도 국회와 많이 소통을 해주시고 야당에게도 힘써서 대화를 해주시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박병석 국회의장은 의회주의자로 중재와 소통을 잘 하시는 것으로 유명한 분"이라며 "국회 개원을 앞두고 초기 진통을 빠른 시일 내에 해결해서 원만하게 출발하길 바란다. 이것이 국민들의 간절한 바람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5일 정식 개원하면 국회에서 개원 연설을 하려고 준비를 했었다. 개원식에서 의장님을 만나 뵙고 축하의 말씀을 하고 싶었다"며 "여야가 협치를 해서 경제 위기를 극복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박 국회의장의 통화는 오전 10시 14분부터 10분 간 이뤄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어 오전 11시 노영민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을 국회의장 집무실로 직접 보내 박 의장에게 축하 난을 전달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