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국회의원, 한국 경제·사회의 미래를 위해 머리를 맞대다
상태바
여야 국회의원, 한국 경제·사회의 미래를 위해 머리를 맞대다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06.09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당적 국회의원 연구단체 '우후죽순', 오늘 오후 국회서 첫 정기토론회 개최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21대 국회 여야 국회의원들이 함께 만든 초당적 공부모임 '우후죽순'의 첫번째 토론회가 열린다. 

한병도·최형두·이광재 의원 3명이 공동대표를 맡은 국회의원연구단체 '우후죽순'은 '새로운 미래와 한국 경제, 사회: 무엇을 할 것인가' 주제로 전문가 발제와 함께 토론회를 개최한다. 9일 오후 3시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

3명의 공동대표와 함께 3명의 연구책임의원(조정훈·오기형·양향자)이 중심이 되어 운영될 예정인 '우후죽순'은 포스트코로나 시대 경제 회복, 나아가 한국 미래 발전 전략 모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우후죽순'의 첫번째 토론회에는 모두 35명(회원 20명, 준회원 15명)의 여야 국회의원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포스트코로나 시대 대한민국이 직면한 사회·경제 문제들을 살핀다. 

1부에서는 해시드의 김서준 대표가 '프로토콜 경제'에 기반해 일자리 문제의 해결법을 제시한다. 

법무법인 린의 구태언 변호사는 공유경제를 중심으로 한국판 뉴딜의 추진 방향을 제안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스푼라디오 최혁제 대표는 'Z세대'의 시각으로 미래 한국 사회의 새로운 변화를 들여다본다. 

2부에서는 조윤제 전 주미대사가 '한국 경제·사회 어디에 서 있고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라는 발제를 통해 코로나19 이후 한국사회가 직면한 위기와 기회에 대해 얘기한다.

'우후죽순'은 앞으로 정기적으로 전문가 포럼 및 세미나를 갖고 한국의 미래전략을 검토하며 입법 과제를 발굴할 예정이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