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최숙현 선수 사건 계기로 체육계 폭력 제2미투운동 시작돼야"
상태바
정의당 "최숙현 선수 사건 계기로 체육계 폭력 제2미투운동 시작돼야"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07.02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혹행위 가해자들에 대한 철저하 조사와 엄중 처벌 촉구
경주시청, 대한체육회 등 관련자 조사와 책임도 따져물어야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2일 국회 브리핑에서 팀 감독 등의 폭력·폭언 등 가혹 행위를 견디다 못해 최근 스스로 목숨을 끊은 트라이애슬론 최숙현 선수 사건 관련해 2일 "더이상 체육계의 폭력을 좌시할 수 없다"며 가해자들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엄중 처벌을 촉구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2일 국회 브리핑에서 팀 감독 등의 폭력·폭언 등 가혹 행위를 견디다 못해 최근 스스로 목숨을 끊은 트라이애슬론 최숙현 선수 사건 관련해 2일 "더이상 체육계의 폭력을 좌시할 수 없다"며 가해자들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엄중 처벌을 촉구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정의당은 팀 감독 등의 폭력·폭언 등 가혹 행위를 견디다 못해 최근 스스로 목숨을 끊은 트라이애슬론 최숙현 선수 사건 관련해 2일 "더이상 체육계의 폭력을 좌시할 수 없다"며 체육계 제2미투운동의 시작을 촉구했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브리핑에서 "고 최숙현 선수의 안타까운 죽음에 애도를 표하며 유가족들에게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번 폭력사건의 가해자들에 대해서는 철저한 조사와 엄중한 처벌이 내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직접적인 가해자들뿐만 아니라 이 사건을 묵인, 방조, 무마하려 했던 의혹이 있는 당사자들도 책임을 져야 한다"며 경주시청, 대한체육회, 대한철인3종경기협회 등의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와 책임을 따져 물을 것을 요구했다.

김 대변인은 "이제 체육계 폭력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면서 "희생자가 더는 나오지 않도록 체육계 폭력에 대한 제2의 미투운동이 시작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