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사랑상품권, 10% 특별할인 두 달 만에 300억원 넘게 팔려
상태바
성남사랑상품권, 10% 특별할인 두 달 만에 300억원 넘게 팔려
  • 최우성 기자
  • 승인 2020.07.03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 "지역 전통시장 및 골목상가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행정력 집중"
성남시 지역화폐인 성남사랑상품권이 10% 특별할인 판매 두 달 만에 300억원 어치가 넘게 팔려 전통시장 및 골목상가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성남시)copyright 데일리중앙
성남시 지역화폐인 성남사랑상품권이 10% 특별할인 판매 두 달 만에 300억원 어치가 넘게 팔려 전통시장 및 골목상가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성남시)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최우성 기자] 성남시 지역화폐인 성남사랑상품권이 10% 특별할인 판매 두달 만에 300억원 어치가 넘게 팔렸다.

성남시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지난 5월 1일부터 오는 8월 31일까지 넉 달 간 성남사랑상품권 할인율을 6%에서 10%로 확대했다.

특별할인 기간인 6월 30일 현재 지류 상품권 187억원, 모바일 상품권 141억원 등 판매액은 모두 328억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시는 성남사랑상품권의 판매 활성화 이유로 2015년 한가위 이후 5년 만에 10%로 높인 할인율, NH농협은행, 신협, 새마을금고 등 118곳(기존 27곳)으로 대폭 늘린 지류 상품권 판매처, 1만2550곳의 지류 상품권 가맹점과 1만3050곳의 모바일 상품권 가맹점, 학원, 개인택시 등 다양한 사용처와 편의성을 꼽았다.

특히 개인택시는 할인기간 동안 823건을 결제하는 등 젊은 층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그러면서 특별할인 기간에 발행 예정인 모두 1000억원(지류, 모바일 각 500억원) 규모의 성남사랑상품권도 기간 내 완판되는데 문제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특별할인 기간엔 1만원권 성남사랑상품권은 9000원에, 50만원의 상품권은 45만원에 각각 살 수 있다. 월 구매 한도는 50만원이다.

1000억원 10% 할인분 조기 소진 시 할인율은 평소대로 6%로 환원된다.

성남시는 3652억원 중 2120억원을 집행해 지역 전통시장 및 골목상가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온 행정력을 집중시키고 있다.
 

최우성 기자 rambo435@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