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비리 사립유치원에 겨우 9000만원만 추징고지
상태바
국세청, 비리 사립유치원에 겨우 9000만원만 추징고지
  • 최우성 기자
  • 승인 2020.07.12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경숙 의원 "탈세와 탈루를 보고서도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는 국세청의 심각한 직무유기"
이미 신고, 자료오류 부분을 제외하고 고지세액을 통보한 금액. (자료=국세청) copyright 데일리중앙
이미 신고, 자료오류 부분을 제외하고 고지세액을 통보한 금액. (자료=국세청)
ⓒ 데일리중앙
통보받은 금액 중 아직 처리가 되지 않은 금액. (자료=국세청) copyright 데일리중앙
통보받은 금액 중 아직 처리가 되지 않은 금액. (자료=국세청)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최우성 기자] 국세청이 비리 사립유치원에 겨우 9000만원만 추징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탈세와 탈루를 보고서도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는 국세청의 심각한 직무유기라는 지적이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사립유치원 감사수보 자료 처리현황' 자료를 받고 분석한 결과를 12일 공개했다.

이 분석 자료에 의하면 국세청은 2015년 이후 시도교육청에서 통보받은 사립유치원 특정감사 결과를 토대로 세금계산서, 계산서, 법인계산서, 원천세 등에 대해 사립유치원 운영자가 신고를 하지 않았거나 발행을 하지 않은 계산서를 검토해 세금을 추징하도록 고지하고 있다. 

또한 사립유치원과 거래한 업체가 발행하지 않거나 허위로 신고한 세금계산서와 계산서에 대해서도 세금을 추징토하도록 하고 있다.

2020년 6월 현재 국세청이 지방청으로부터 받은 위 4가지의 처리 현황을 보면 이미 신고된 내역과 자료 오류 부분을 제외하고 현재까지 총 9276억9000만원만 고지했다.

그나마 실제로 추징에 이른 금액은 확인이 되지 않고 있다.

국세청이 시도교육청으로부터 통보받은 금액 중 세금추징금액에 대한 검토가 끝나지 않은 자료금액만 해도 무려 394억원에 이르는 걸로 나타났다. 

이를 나눠보면 세금계산서 통보금액 164억3544만3000원, 계산서 124억5059만2000원, 법인계산서 4억2784만9000원, 원천세 101억1929만9000원이다.

국세청은 통보받은 자료 이외에 자체적으로 세원정보를 확보해 사립유치원 운영자들의 탈세와 탈루를 확인할 수 있음에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사립유치원은 각종 법률상 학교로서 해마다 시도교육청과 지방자치단체로부터 막대한 국가재원이 투입되고 있으며 이와 별도로 학부모들의 교육비 부담도 매년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럼에도 사유재산이라는 이유로 감사거부·집단행동을 하는가 하면 교육비 편취 등 일부 사립유치원 운영자들의 부정과 비리가 드러난 바 있다.
 
최근에는 안산 사립유치원 집단식중독에서 보듯이 원생들의 생명과 안전문제까지 등한시하는 모습에 국민적 분노를 자아내고 있는 실정이다.

교육부가 2018년 사립유치원 집단행동 사태 이후 각종 제도개선을 통해 사립유치원 운영자들의 투명한 운영을 강조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세청은 시도교육청 감사를 통해 드러난 각종 세금탈세와 탈루에 대해 나몰라라 하는 식으로 하고 있어 행정기관 간에도 사립유치원 대책에 손발이 맞지 않는 모습이다

양경숙 의원은 "2018년 이후 일부 사립유치원의 부정과 비리가 큰 사회적 문제로 대두됐음에도 국세청이 적극적으로 권한을 행사하지 않고 사실상 권한을 포기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것은 심각한 직무유기 행위"라고 말했다.

양 의원은 "교육청 감사결과 허위계산서와 이중계산서, 폐업자와의 거래가 많았고 아예 합계표가 없는 사립유치원이 99%였다는 점에서 9000만원만 고지됐다는 것은 이해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최우성 기자 rambo435@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