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4년간 학교 내 몰카 촬영범죄 451건 발생... 증가세 뚜렷
상태바
최근 4년간 학교 내 몰카 촬영범죄 451건 발생... 증가세 뚜렷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07.12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찬대 "안전한 학교환경 만들기 위해 학교 내 불법 카메라 설치 상황 점검 주기적으로 진행해야"
박찬대 민주당 국회의원은 12일 최근 4년간 학교 내 몰카 촬영범죄 증가세가 뚜렷하다며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박찬대 민주당 국회의원은 12일 최근 4년 간 학교 내 몰카 촬영범죄 증가세가 뚜렷하다며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학교 내 몰카 촬영 범죄가 해마다 증가하며 그 증가세가 뚜렷해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찬대 민주당 국회의원이 12일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최근 4년간 학교 내 카메라 등 이용촬영 범죄 발생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년 간 모두 451건의 범죄가 발생한 걸로 집계됐다.
 
연도별로는 2015년 77건, 2016년 86건, 2017년 115건, 2018년 173건으로 해마다 증가 추세였다.

지역별로는 학교가 많은 경기(136건)와 서울(73건)에서 발생한 사건이 많았다.

촬영기기의 상용 보급화에 따라 학교 내 몰카 촬영 범죄도 늘어가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전체 카메라 등 이용 촬영 범죄 가해자의 연령대는 19세 미만 청소년들과 20대가 많았고 증가폭이 다른 연령대보다도 두드러졌다.

소년범(19세 미만)의 경우 2015년 연간 411명에서 2018년 885명으로 두 배 이상 늘었고 20대의 경우도 2015년 연간 1550명 선에서 2018년 2044명으로 2000명 선을 넘었다. 

20대는 모든 연령대 중에 가장 많은 가해자 수를 보였다.
 
사건 발생이 많아지며 연간 검거 인원도 많아졌다. 2015년 연간 검거 인원은 3961명이었으나 2018년 연간 검거 인원은 5497명으로 크게 늘었다.

동종 재범자의 재범률 증가도 큰 문제다. 같은 기간 카메라 등 이용 촬영 범죄의 재범률은 2015년 6.3%에서 2018년 8.4%로 늘었다.
 
박찬대 의원은 "디지털 성범죄로부터 안전한 학교환경을 만들기 위해 학교 내 불법 카메라 설치 상황 점검을 주기적으로 진행하는 한편 디지털 성범죄 예방 교육을 체계적으로 실시해 카메라 이용촬영 범죄 발생율을 낮추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