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마리 퀴리', 김소향-옥주현 캐릭터 포스터 공개
상태바
뮤지컬 '마리 퀴리', 김소향-옥주현 캐릭터 포스터 공개
  • 이지연 기자
  • 승인 2020.07.14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초 노벨상 2회 수상자 마리 스클로도프스카 퀴리 완벽 재현... 기대감 '상승'
김소향-옥주현, 라듐의 빛과 그림자 그대로 담아내... 섬세한 표정 연기 한층 돋보여
오는 30일 개막하는 뮤지컬 '마리 퀴리'가 주인공 마리 스클로도프스카 퀴리 역의 배우 김소향-옥주현 캐릭터 포스터를 14일 공개했다. (사진=라이브㈜) copyright 데일리중앙
오는 30일 개막하는 뮤지컬 '마리 퀴리'가 주인공 마리 스클로도프스카 퀴리 역의 배우 김소향-옥주현 캐릭터 포스터를 14일 공개했다. (사진=라이브㈜)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지연 기자] 뮤지컬 <마리 퀴리>(제작 라이브㈜, 연출 김태형) 쪽이 개막을 앞두고 주인공 마리 스클로도프스카 퀴리 역의 배우 김소향-옥주현 캐릭터 포스터를 14일 공개했다.

실험실을 배경으로 한 마리 퀴리 역의 캐릭터 포스터는 실제 마리 퀴리(퀴리 부인)의 모습을 오롯이 담아낸데 이어 깊은 사색에 잠긴 듯한 눈빛으로 그녀의 인간적인 면모를 표현했다. 지난달 29일 공개됐던 메인 포스터와는 다
른 느낌을 전하고 있다.

뮤지컬 <마리 퀴리>의 메시지를 가장 핵심적으로 전달하는 대사이자 과학에 대한 멈추지 않는 그의 열정을 표현한 "예측할 수 없고 알려지지 않은 무언가에 온 맘이 들끓어"라는 극 중 대사가 함께 표기돼 있어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김소향씨와 옥주현씨는 섬세한 표정 연기를 통해 자신이 평생을 걸고 이뤄낸 라듐 발견이 초래한 비극에 대한 슬픔과 혼란스러움을 각기 다른 분위기로 녹여내 마리 퀴리의 인간적인 면모를 한층 부각시켰다.

극 중 마리 퀴리 역을 맡은 김소향씨는 길고 긴 실험 동안 단 한순간도 놓치지 않고 모든 것을 기록해낸 자신의 분신이라 말할 수 있는 펜을 꼭 쥐고 있어 과학자이자 연구자로써의 면모를 충실히 표현해냈다.

실험실 책상에 앉아 한 쪽 손을 턱에 괸 옥주현씨는 고뇌하는 과학자 마리 퀴리의 면모를 담았다. 실험 책상으로 향한 시선 사이에 얼핏 보이는 옥주현씨의 눈빛은 빛과 그림자를 동시에 지닌 라듐에 대한 깊은 고민을 담아냈다.

마리 퀴리의 실험실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 책상과 선반 가득 자리한 자료들과 도구들은 모두 뮤지컬 <마리 퀴리> 공연에서 실제 사용되는 소품들로 한층 현장감을 더해 눈길을 끈다.

특히 마리 퀴리가 평생 고수했던 검정색 드레스를 갖춰 입은 김소향씨와 옥주현씨는 무더위 속에서 진행된 장시간 촬영에도 흐트러짐 없이 인간이자 위대한 과학자인 마리 퀴리의 면모를 완벽 재현해내 감탄을 자아냈다고.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과학자로 꼽히는 '마리 퀴리'의 삶을 다룬 뮤지컬 <마리 퀴리>는 여성, 이민자라는 사회적 편견 속 역경과 고난을 이겨낸 '마리 퀴리'의 삶을 조명함으로써 두려움에 맞서고 세상과 당당히 마주한 여성 과학자의 성장과 극복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과학자 '마리 퀴리'의 일대기에 상상력을 더한 팩션(Faction) 뮤지컬 장르인 뮤지컬 <마리 퀴리>는 지난 2월 초연 당시 대폭 강화된 서사와 감각적인 조명, 아름다운 음악으로 평점 9.8, 공연 예매율 1위, 공연 실황 중계 21만 뷰라는 이례적인 기록을 쓰며 여성 중심 서사극의 신기원을 제시했다는 극찬을 받았다.

올 하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꼽히는 뮤지컬 <마리 퀴리>는 오는 7월 30일 서울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막이 오른다.

이지연 기자 shyeol@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