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철저한 조사 촉구
상태바
참여연대,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철저한 조사 촉구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07.15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사건은 피해자가 요구하는 객관적이고 철저한 조사 이뤄져야 할 것"
피해자의 고통 묵인·비호가 없었는지 공정하고 객관적인 조사가 이뤄져야
서울시는 조사가 필요한 직원들에 대한 사직 수리 유보하는 조치 취해야
시민단체 참여연대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 관련해 15일 서울시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시민단체 참여연대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 관련해 15일 서울시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참여연대도 박원순 전 서울시장 여비서 성추행 의혹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박원순 전 시장은 참여연대 창립 초기인 90년대 중반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참여연대 사무처장을 지냈다. 이 때문에 당시 '참여연대' 하면 '박원순'이 떠오를 정도로 박 전 시장은 참여연대의 핵심이었다.

시민단체 참여연대는 15일 '박원순 시장 성추행 고소사건 관련 입장'을 내어 "이번 사건은 피해자의 권리회복을 중심으로 접근해야 하며 피해자가 요구하는 객관적이고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 밝혔다. 

앞서 피해자 A씨는 지난 13일 여성단체들이 주최한 기자회견에서 변호인을 통해 지난 4년 간 박 전 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고 서울시에 고통을 호소했지만 어떠한 도움도 받지 못했다며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했다.

참여연대는 "서울시는 기관에 속한 직원을 보호할 책임 있고 그에 대한 시스템과 절차를 갖추고 있다"며 "서울시는 오늘 발표대로 이러한 시스템과 절차가 작동했는지, 4년 간 피해자의 고통이 지속되도록 하는 묵인과 비호는 없었는지 공정하고 객관적인 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우선 조사가 필요한 직원들에 대한 사직 수리를 유보하는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조사 결과에 따라 관련 직원들에 대한 충분한 조치가 뒤따라야 하기 때문.

참여연대는 "이 과정은 우리 사회에 반복되는 공직자에 의한 성추행 피해사건을 끊어내는 계기가 되어야 할 것"이라 밝혔다. 

한편 박원순 전 서울시장은 지난 8일 자신의 여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를 당했고 이튿날 서울시에 출근하지 않고 집을 나간 뒤 북한산 기슭에서 10일 새벽 숨진 채 발견됐다.

김용숙 기자 shyeol@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