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관석 "검찰은 의지와 능력의 시험대에"... 삼성 합병·승계 의혹 해소해야
상태바
윤관석 "검찰은 의지와 능력의 시험대에"... 삼성 합병·승계 의혹 해소해야
  • 석희열 기자
  • 승인 2020.07.16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약 '삼성 합병·승계 의혹' 해소되지 않는다면 국민은 검찰의 존립에 강한 의구심 갖게 될 것"
윤관석 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16일 국회에서 열린 당 공식회의에서 검찰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수사와 관련해 "구속영장 기각과 불기소 권고를 극복하고 '삼성 합병·승계 의혹'을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윤관석 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16일 국회에서 열린 당 공식회의에서 검찰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수사와 관련해 "구속영장 기각과 불기소 권고를 극복하고 '삼성 합병·승계 의혹'을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윤관석 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16일 검찰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수사와 관련해 "구속영장 기각과 불기소 권고를 극복하고 '삼성 합병·승계 의혹'을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회 정무위원장을 맡고 있는 윤관석 수석부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검찰은 마무리 단계에서 지연되던 '삼성 합병·승계 의혹' 수사를 조만간 매듭지을 것이라고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검찰이 조만간 이재용 부회장 기소 여부에 대한 결론을 내리고 수사팀과 대검찰청 간 막판 조율을 거쳐 삼성 수사를 이달 안에 마무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검찰은 지난 2018년 11월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로부터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혐의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를 시작한 지 1년 8개월이 됐다.  

윤 부의장은 "이러한 국민 관심 사안에 지난달 검찰수사심의위원회에서 불기소 권고가 나와 국민의 관심을 더욱 끌었고 검찰의 고심이 깊을 것이라 보여진다"며 "검찰의 고심에 반드시 포함돼야 할 것이 '유전무죄, 무전유죄'라는 과거의 검찰의 나쁜 수사 행태를 반복하지 않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번 '삼성 합병·승계 의혹' 관련 검찰수사심의위원회의 결정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가지게 된 '돈 있으면 재판도 수사도 없다'는 의심을 검찰이 수사 원칙을 중시하면서 해소하겠다는 의지를 가져야 한다고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 부의장은 "지금 검찰은 의지와 능력의 시험대에 서 있다"며 "만약 '삼성 합병·승계 의혹'이 해소되지 않는다면 국민은 검찰의 수사원칙과 존립에 대해서 강한 의구심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수사와 재판 상황을 지켜보며 국민적 의혹 해소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