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외국인 반환일시금 공항지급 서비스 시행 이후 3000억원 지급
상태바
국민연금, 외국인 반환일시금 공항지급 서비스 시행 이후 3000억원 지급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7.22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0년 서비스 도입 이후 외국인 고객 이용자 5만명 돌파
국민연금의 외국인 반환일시금이 2010년 공항지급 서비스 시행 이후 약 3000억원이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국민연금의 외국인 반환일시금이 2010년 공항지급 서비스 시행 이후 약 3000억원이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국민연금의 외국인 반환일시금이 2010년 공항지급 서비스 시행 이후 약 3000억원이 지급됐다.

국민연금공단(이사장 직무대행 박정배)은 22일 인천공항상담센터의 공항지급 서비스를 통한 반환일시금 지급액이 3000억원에 이르며 이용고객은 5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외국인 대상 반환일시금은 외국인이 본국으로 영구 귀국 시 그동안 납부한 국민연금 보험료에 이자를 가산해 지급되는 급여를 말한다.

국민연금 반환일시금 공항지급 서비스는 2010년 세계 최초로 도입된 것으로 본국으로 돌아가는 외국인에게 인천공항에서 출국 시 현금으로 반환일시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반환일시금 공항지급 서비스를 이용하는 외국인은 귀국 후 해외송금을 받는 절차를 생략할 수 있다.

2010년 서비스 도입 이후 약 5만1000명의 외국인 고객에게 약 2960억원(2020년 6월 말 기준)을 지급했으며 스리랑카·필리핀·중국 국적 외국인이 약 4만2000명으로 전체 이용고객의 80%에 달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전세기를 이용해 본국으로 귀환하는 외국인 고객들이 일시에 공항상담센터로 몰리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단은 그러나 해당 대사관에 전세기 출국 일정 확인, 공항지급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우리은행과의 업무협조 등 철저한 사전 준비로 출국 당일 외국인들의 일시금 지급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공단은 공항지급 서비스 이외에도 각 국의 사회보험기관과의 양해각서를 통해 6개국(태국, 스리랑카, 몽골, 우즈벡, 키르기스스탄, 인도네시아) 외국인들에게 본국에서 반환일시금을 신청할 수 있도록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공단은 이를 통해 약 1만4000명의 외국인에게 약 275억원(2020년 6월 말 기준)의 반환일시금을 지급했다.

국민연금공단 박정배 이사장 직무대행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공항지급 서비스는 안정적으로 제공되고 있어 외국인들이 서비스에 대한 만족도가 높다"며 "앞으로도 편의 서비스 다각화로 많은 외국인들이 공단의 우수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