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시, 7월부터 8자리 반사필름식 자동차번호판 시행
상태바
밀양시, 7월부터 8자리 반사필름식 자동차번호판 시행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7.22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번호판 대비 야간 시인성 높고 위·변조 예방 효과 뛰어나
밀양시는 이달부터 8자리 반사필름식 자동차번호판를 도입·시행한다. (사진=밀양시) copyright 데일리중앙
밀양시는 이달부터 8자리 반사필름식 자동차번호판를 도입·시행한다. (사진=밀양시)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밀양시는 이달부터 승용자동차(비사업용 및 대여사업용)에 8자리 반사필름식 번호판을 추가 도입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해 9월 승용자동차(비사업용 및 대여사업용) 번호체계가 기존 7자리에서 8자리로 개편된 데 이어 이달부터 8자리 반사필름식 번호판이 추가로 도입됐다.

시는 8자리 반사필름식 번호판을 추가 도입하기 위해 시내 전 지역 '차량번호 인식시스템'에 대한 업데이트와 사전테스트를 마무리하고 번호판제작소 지도점검을 통해 번호판제작 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번에 제작되는 반사필름식 번호판은 국가상징 문양 및 국가축약문자, 홀로그램 등 다양한 색상과 디자인을 적용해 무등록 차량 및 대포차 등 번호판 위·변조로 인한 문제를 사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될 걸로 기대된다.

밀양시 관계자는 "이번에 도입되는 반사필름식 번호판이 빠르게 보급되면 야간 시인성 확보에 유리해 교통 사고를 줄이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