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원수들....내 인생에서 사라졌으면..." 최숙현 선수 '자살 전' 다이어리 처음 공개
상태바
"나의 원수들....내 인생에서 사라졌으면..." 최숙현 선수 '자살 전' 다이어리 처음 공개
  • 이해준 기자
  • 승인 2020.07.22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숙현, "나의 원수는 누구인가? 질문에 "...가해자들 이름 나열.
"내 인생에서 사라졌으면 해요. 기억에서도요."
사진 = 미래통합당
사진 = 미래통합당
사진 = 미래통합당
사진 = 미래통합당

 오늘 오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청문회에서 이옹 미래통합당 의원이 故(고) 최숙현 선수의 일기장 다이어리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2019년 고 최숙현 선수가 직접 사용한 다이어리의 '나의 원수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에서 최 선수는 가해자로 지목된 김규봉 감독, 장윤정, 김도환 선수 등의 실명이 적혀져 있었다.

최 선수는 다이어리에 자필로 "원수는 두명 이상인데, 장윤정 김규봉 이광훈 김정기 김주석 이광훈.."이라고 적었다.

또한 다른 페이지의 "내가 아는 가장 정신나간 사람은 누구인가"라는 질문에 "백번 물어도 똑같다. 장윤정, 김규봉 감독, 김정기 선수, 김주석 선수지. 이광훈 선수는 좀 바뀐거 같기두."라고 적기도 했다.

김정기는 김도환 선수의 개명 전 이름이고, 김규봉은 전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감독의 이름, 장윤정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선수로 고 최숙현 선수의 폭행,폭언 가해자로 지목된 가해자들이다.

김도환 선수는 혐의를 부인하다가 자신의 폭행과 폭언을 자백을 한 바 있다.

더하여 최숙현 선수의 죽음에 대해 가해자 3인방은 "최숙현 선수의 죽음은 부모님 때문이다" 라고 주장을 하며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이해준 기자 haeju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