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취·창업 청년들의 월세 부담 덜어준다
상태바
인천시, 취·창업 청년들의 월세 부담 덜어준다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8.07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10~24 신청 접수받아 400명 선정... 최대 8개월 간 월 10만원씩 지원
인천시가 높은 주거 비용으로 고통받는 취·창업 청년들의 월세 부담을 들어주기 위해 오는 24일까지 신청 접수를 받아 400명을 선정해 최대 8개월 간 월 10만원씩 지원한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인천시가 높은 주거 비용으로 고통받는 취·창업 청년들의 월세 부담을 들어주기 위해 오는 24일까지 신청 접수를 받아 400명을 선정해 최대 8개월 간 월 10만원씩 지원한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인천시가 높은 주거 비용으로 고통받는 취·창업 청년들의 월세 부담을 들어준다.

인천시는 올해부터 '인천 취·창업 재직청년 월세지원 사업''을 통해 1인 가구 청년에게 생애 1회에 한해 최대 8개월 간 월 10만원의 월세를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청년월세사업은 인천시가 취업 또는 창업한 청년들에게 주거비를 지원함으로써 주거 비용 부담을 줄여주고 안정적 주거 생활을 도와 장기 근속을 유도하기 위한 주거비 지원정책이다. 

올해는 총 400명을 선발해 지원할 계획이다. 자격기준은 공고일인 8월 10일 기준 인천에 거주하는 만 19~39세 이하 취·창업 재직 청년 중 1인 가구다. 임차보증금이 4000만원 이하이면서 월세 40만원 이하의 주택에 거주하며 기준중위소득 150% 이하인 청년이면 신청 가능하다.

주택 소유자, 기초생활 수급자, 정부 또는 지방자치단체의 청년주거 지원정책에 참여 중인 사람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월세 지원을 받고자 하는 청년은 8월 10일부터 8월 24일까지 사업수행기관인 인천테크노파크 청년지원센터에 우편 또는 이메일(rentincheon@naver.com)로 참가신청서를 내면 된다.

신청자를 대상으로 8월 중 소득재산 의뢰 조사를 거쳐 평가 기준표(소득과 임대료)에 의해 점수가 높은 순으로 지원 대상자를 선정하게 된다. 9월 말 최종 지원 대상자를 발표하고 월세 지원금은 10월부터 지급할 예정이다.

변주영 인천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이번 사업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창업 청년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청년들의 고충을 덜어주고 청년들이 꿈을 이뤄나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