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공단 인천지사, 장기계류선박 2척의 잔존유 55㎘ 제거
상태바
해양환경공단 인천지사, 장기계류선박 2척의 잔존유 55㎘ 제거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8.26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환경공단 인천지사는 지난 24일부터 이틀 간 관내 해양오염사고 사전예방을 위해 장기계류선박 2척에 적재된 벙커-A유 및 폐유가 혼합된 액상슬러지 등 잔존유 55㎘를 수거했다. (사진=해양환경공단)copyright 데일리중앙
해양환경공단 인천지사는 지난 24일부터 이틀 간 관내 해양오염사고 사전예방을 위해 장기계류선박 2척에 적재된 벙커-A유 및 폐유가 혼합된 액상슬러지 등 잔존유 55㎘를 수거했다. (사진=해양환경공단)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해양환경공단(KOEM) 소속기관 인천지사는 지난 24일부터 이틀 간 관내 해양오염사고 사전예방을 위해 장기계류선박 2척에 적재된 잔존유를 안전하게 제거했다고 26일 밝혔다.

대상 선박은 올해 해양오염사고 예방협의체를 통해 위험도 평가 최하인 D등급을 받은 2척으로 선박관리자의 부재, 선박 노후, 선내 다량의 오염물질 적재 등으로 대규모 오염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선박이다.

이날 작업에는 인천해역 해양오염사고 예방협의체의 인천지방해양수산청, 인천해양경찰서, 인천항만공사가 공단과 함께 참여했다. 유류이적선 2척, 탱크로리 1대, 각종 유이송장비 등을 동원하여 육·해상에서의 이적작업을 통해 벙커-A유 및 폐유가 혼합된 액상슬러지 등 약 55㎘를 수거했다.

유세종 해양환경공단 인천지사장은 "수거된 약 55㎘의 유류오염 물질은 유출 시 인천해역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양으로 태풍 내습 전 제거 작업이 마무리되어 다행으로 생각하며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협업으로장기계류선박을 철저히 관리하여 안전한 바다를 조성하는데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