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추미애 아들 의혹 모두 가짜뉴스"... 신원식 의원에 엄중하게 책임물어야
상태바
김종민 "추미애 아들 의혹 모두 가짜뉴스"... 신원식 의원에 엄중하게 책임물어야
  • 석희열 기자
  • 승인 2020.09.11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직사병의 문제제기를 믿을 것인가, 결재권자의 확인을 믿을 것인가"... 신 의원 책임 거론
염태영 최고위원, 언론의 정치화, 사실 비틀기를 거론하며 언론의 보도 행태 강하게 비판
신동근 "검찰 수사로 사건의 실체 드러날 것"... 야당의 아니면 말고 식의 정치공세 중단 촉구
국민의힘 법사위원들 "자택에서 쉬면서 전화 한 통으로 휴가 연장 가능?"... 국방부 설명 반박
김종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1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복무 당시 휴가 특혜 의혹에 대해 모두 가짜뉴스라며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김종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1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복무 당시 휴가 특혜 의혹에 대해 모두 가짜뉴스라며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김종민 민주당 최고위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병영 생활(휴가) 특혜 의혹에 대해 가짜뉴스라며 허위사실을 퍼뜨린 사람에 대해 엄중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전체적으로 사실관계를 면밀하게 확인해본 것에 따르면 현재까지 나온 거의 모든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추 장관을 적극 엄호했다.

또 염태영 최고위원은 언론의 정치화, 사실 비틀기를 거론하며 언론의 보도 행태를 비판했다.

신동근 최고위원은 국민의힘이 정치적 이득을 노리고 지속적이고 무차별적인 의혹 제기를 일삼고 있다고 비난했다.

먼저 김종민 최고위원은 "추미애 장관 아들은 규정에 따라서 정상적으로 승인받아서 휴가를 다녀온 것이다. 두 번의 병가, 한 번의 개인휴가 다 정상적으로 본인이 담당자와 통화해서 승인받아 결정된 것이다. 전화로 하는 것이 가능한가 물을 수 있는데 육군 규정에 나와 있다"고 말했다.

앞서 국방부도 지난 10일 설명자료를 통해 추 장관 아들 서씨 휴가는 규정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논란이 된 2차 병가(청원휴가)에 대해 서씨가 당시 입원을 안 했기 때문에 병원 요양심사가 필요 없고 소속부대장 허가로 추가 청원휴가가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김 최고위원은 "당직사병의 폭로라고 하는데 그 당직사병은 이 문제를 처리하는 결재라인이 아니다. 당시 이 휴가를 승인했던 담당 부대장은 '내가 사실을 확인했고 정상적으로 규정대로 승인했다'고 증언하고 있다"며 "당직사병의 문제제기를 믿을 것인가, 결재권자의 확인을 믿을 것인가"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또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장 A대령의 녹취록을 공개한 데 대해 "(A대령은) 신원식 의원의 군대 부하다. 그 부하가 가짜 허위사실을 폭로한 것을 녹취록이라고 흔들어댄 것이다. 국민의힘은 이런 식의 가짜뉴스를 가지고 코로나 비상시국에 국민들의 마음을 심란하게 하지 말고 신 의원에게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염태영 민주당 최고위원과 신동근 민주당 최고위원도 11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휴가 특혜 의혹 관련해 일부 언론과 국민의힘의 무차별 의혹 제기를 비판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염태영 민주당 최고위원과 신동근 민주당 최고위원(위에서부터)도 11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휴가 특혜 의혹 관련해 일부 언론과 국민의힘의 무차별 의혹 제기를 비판했다.
ⓒ 데일리중앙

염태영 최고위원은 언론에 화살을 돌렸다.

염 최고위원은 "언론의 정치화, 편향된 시각의 왜곡, 비틀기, 그리고 야당의 정치공세가 도를 넘고 있다"며 "조국 전 장관 때부터 추미애 장관까지 대다수의 언론은 사실보다 예단으로, 또 취재보다 추리로 기사를 만들고 있다. 이는 진실규명보다 정치적 단죄 효과를 노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신동근 최고위원은 야당의 아니면 말고식의 무차별 의혹 제기와 정치공세를 비난했다.

신 최고위원은 "이 사안의 핵심은 병가와 휴가가 정당한 사유와 절차로 진행이 됐는지 여부"라며 "사실을 확인해보면 추 장관 아들이 무릎수술을 했다는 것이 팩트이며 따라서 병가와 휴가는 외압이나 특혜 없이도 통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는 것이고 실제로도 정당한 사유와 절차에 의해 이뤄졌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 최고위원은 "검찰이 수사 중이니 조속히 사건의 실체를 밝히면 무엇이 사실인지 드러날 것"이라며 "국민의힘은 아니면 말고 식의 터무니없는 정치공세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국회 법사위 국민의힘 위원들은 이날 입장문을 내어 전날 국방부의 설명자료를 반박했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청원휴가를 추가 연장하는데 있어 민간병원에 입원 중인 현역병은 군 병원의 요양심사를 반드시 거치도록 규정돼 있는 반면 정작 입원이 아닌 외래나 검사 또는 자택에서 요양하는 현역병의 경우에는 소속부대장의 재량만으로 청원휴가를 연장할 수 있다는 논리는 상식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전날 국방부가 진료목적의 청원휴가(병가)와 관련해 "'현역병 등의 건강보험 요양에 관한 훈령' 제6조 제2항에 따라 소속부대장은 현역병이 제3조의 각 호에 해당되는 경우 20일 범위 안에서 휴가 연장을 허가할 수 있으며 민간병원에 입원하는 경우는 제4조에 따른 군 병원 요양심사를 거쳐야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한 반박이다.

김도읍 국민의힘 법사위 간사는 국방부 주장에 대해 "자택에서 쉬고 있는 경증환자가 병원에서 입원 중인 중증환자보다 청원휴가를 더 수월하게 받을 수 있다는 뜻이므로 법의 취지를 왜곡시킨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 간사는 또 국방부가 '부대관리훈령' 및 '육군규정 병영생활규정'을 언급하며 서씨가 자택에서 전화로 휴가를 연장한 것에 문제없다고 한 데 대해 "서씨 또는 서씨 가족이나 추 장관 보좌관이 전화상으로 휴가를 연장한 것을 무마하고 합리화하기 위해 무리하고 자의적으로 해석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