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진영 장관 "개천절 집회 강행하면 공권력 투입하겠다"
상태바
정세균 총리·진영 장관 "개천절 집회 강행하면 공권력 투입하겠다"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09.14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대정부질문 출석해 입장 밝혀... "집회 강행될 경우 모든 공권력 동원해 해산시키겠다"
정세균 국무총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위에서부터)은 14일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정청래 의원의 질의해 "개천절 집회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집회가 강행될 경우 필요한 법적 조치를 다 동원해서 막겠다"고 밝혔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정세균 국무총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위에서부터)은 14일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정청래 의원의 질의해 "개천절 집회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집회가 강행될 경우 필요한 법적 조치를 다 동원해서 막겠다"고 밝혔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일부 보수단체에서 10월 3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개천절 집회를 강행할 경우 정부는 공권력을 투입해 시위를 해산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정청래 의원의 질의해 "개천절 집회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정부는) 집회가 활성화될 수 않도록 필요한 법적 조치를 다 동원해서 막겠다"고 말했다.

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역시 집회가 강행될 경우 공권력을 투입해서라도 강제 해산시키겠다고 밝혔다.

진 장관은 "우리가 지금껏 경험해보지 못한 감염병 위기에 처해 있기 때문에 집회를 강행할 경우 모든 공권력을 동원해서 제재할 수밖에 없다"며 보수단체의 집회 자제를 당부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