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학기 학교방역 지원인력, 학생 100명당 0.65명 불과
상태바
1학기 학교방역 지원인력, 학생 100명당 0.65명 불과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09.15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아 1.05명, 초등 0.72명, 중등 0.54명, 고등 0.44명, 특수 1.59명
시도 간 편차 최대 5배... 대전, 전북, 제주 많고 경기, 전남. 경북 적어
정부 예산지원은 50여 일 뒤에 집행.. 수시배정 등 영향
심상정 의원 "충분히, 즉시, 꾸준히 지원 시스템 되도록 보완해야할 것"
심상정 정의당 국회의원은 15일 지난 1학기 학교방역 지원인력은 학생 100명당 0.65명에 불과했다며 "충분히, 즉시, 꾸준히 지원할 수 있는 시스템이 되도록 보완해야 한다"고 정부당국에 제언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심상정 정의당 국회의원은 15일 지난 1학기 학교방역 지원인력은 학생 100명당 0.65명에 불과했다며 "충분히, 즉시, 꾸준히 지원할 수 있는 시스템이 되도록 보완해야 한다"고 정부당국에 제언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지난 1학기 전국 유초중고등학교의 학교방역 및 교육활동 지원인력은 학생 100명 0.65명이었다. 특수학교와 유치원이 많았고 학교급이 올라갈수록 적었다. 

특히 시도 간에 편차는 5배가 넘고 정부 예산은 50여 일 뒤에 늑장 교부됐다.

15일 정의당 심상정 국회의원실이 받은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1학기 학교방역 및 교육활동 지원인력은 3만9182명이다. 6월 22일 기준 확정 인원으로 학생 100명당 0.65명이다. 한 명의 지원인력이 153명을 살핀 셈이다.

학교급별로 보면 특수학교와 유치원이 학생 100명당 각각 1.59명과 1.05명으로 많았다. 그리고 고등학교로 갈수록 지원인력이 적었다.

시도별로는 편차가 있다. 대전이 학생 100명당 1.18명으로 가장 많았고 전북(1.15명)과 제주(1.08명)가 그 다음이다. 

반면 경기는 100명당 지원인력이 0.22명에 불과했고 전남(0.31명)과 경북(0.38명) 역시 매우 적었다. 가장 많은 곳과 가장 적은 곳의 편차는 5배 넘는다.

수도권 내 차이도 눈에 띈다. 같은 수도권으로 학교 밀집도 조치 등이 동일하게 적용되나 서울(0.94명)과 인천(0.97명)에 비해 경기(0.22명)는 지원인력이 눈에 띄게 적었다.

'학교방역 및 교육활동 인력 지원'은 코로나19 방역을 강화하고 학생의 안전한 교육활동을 보장하며 교원의 업무를 경감하려는 사업이다. 방과후학교 강사, 퇴직교원, 시간강사 등을 학교에 배치해 △발열체크나 보건교실 지원 △학생간 거리두기나 마스크 착용 지도 △밀집도 완화 위한 분반 지도 등을 지원한다.

예산은 교육부 30%와 시도교육청 70%다. 총액 705억4000만원 중에서 교육부는 211억6000만원, 교육청은 493억8000만원을 분담했다.

다만 교육부 예산교부는 시간이 걸렸다. 지난 5월 7일 브리핑에서 사업 추진한다고 밝혔으나 재난안전관리 특별교부금 예산은 6월 30일 집행됐다. 시도교육청으로 교부될 때까지 50일 넘게 걸린 것이다. 

지연은 재난안전관리 특별교부금이 기재부 수시배정에 묶인 영향 등으로 추정된다. 교육부는 사업 초반 교육청과 학교의 자체 예산을 우선 활용하도록 했다.

심상정 의원은 "'학교방역 및 교육활동 인력 지원'은 감염병 방역에도 도움되고 학교 현장과 학생에게도 도움되는 기본적으로 의미 있는 사업"이라며 "이번 코로나19 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비상 상황에서는 자동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하나의 시스템이나 매뉴얼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충분히, 즉시, 꾸준히 지원돼야 할 것"이라 강조했다.

심 의원은 "이 3가지 측면에서 보완해야 할 부분은 보완해야 한다"며 "교육당국은 시도 간 편차나 시도 내 지역 간 편차를 해소하고 일선 학교가 바라는 만큼 충분히 지원하며 적시에 예산 교부나 배정이 이뤄지도록 힘쓰기 바란다"고 부탁했다.

정부 예산 지원은 1학기까지다. 2학기는 시도교육청들이 자체 예산으로 추진하거나 기초 지자체의 협조를 받는다.

심 의원은 "후자는 교육청과 지자체의 협업이라는 관점에서 긍정적이나 시도 내 지역 간 차별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은 우려된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