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 "한일관계 열쇠는 '일제 한국강점의 불법성 인정 여부'"
상태바
광복회 "한일관계 열쇠는 '일제 한국강점의 불법성 인정 여부'"
  • 석희열 기자
  • 승인 2020.09.15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원웅 광복회장, 일본 스가 요시히데 정부 출범에 즈음해 논평
스가 총리에게 새롭고 건설적인 한일관계 정립에 나서줄 것 당부
김원웅 광복회장은 15일 일본 스가 요시히데 정부 출범에 즈음해 "한일관계 열쇠는 '일제 한국강점의 불법성 인정 여부'"라며 스가 총리에게 새롭고 건설적인 한일관계 정립에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김원웅 광복회장은 15일 일본 스가 요시히데 정부 출범에 즈음해 "한일관계 열쇠는 '일제 한국강점의 불법성 인정 여부'"라며 스가 총리에게 새롭고 건설적인 한일관계 정립에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광복회가 15일 일본 스가 요시히데 정부 출범에 즈음해 논평을 내어 "한일관계 열쇠는 '일제 한국강점의 불법성 인정 여부'"라고 일본 정부에 분명히 밝혔다.

광복회는 김원웅 광복회장 명의의 이날 논평에서 "스가 총리가 새롭고 건설적인 한일관계 정립에 나서 주기를 바란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나 스가 총리는 최근 '한일관계의 기본은 1965년 체결된 청구권협정'이라는 입장을 밝혀 일본 보수단체의 입장을 그대로 대변해 앞으로 한일관계의 전망도 순탄치 않을 전망이다.

이에 대해 김원웅 광복회장은 "한일관계를 푸는 핵심적 열쇠는 일제의 한국강점의 불법성 인정 여부"라고 강조했다. 일제강점기에 자행된 수많은 학살, 강제연행, 강간, 성노예, 고문, 약탈, 방화 등 반인륜적 행위에 대해서는 1965년 한일협정에 전혀 논의된 바 없기 때문.

더욱이 1965년 체결된 한일협정은 일제에 부역했던 박정희(다카키 마사오) 등 민족반역자들이 쿠데타로 집권해 체결한 협정이라는 점을 상기시켰다. 우리민족의 이익을 대변할 역사적·도덕적 자격이 없는 세력이 국민의 반대를 폭력으로 탄압하며 체결한 협약이 바로 한일협정이라는 것.

김 광복회장은 "우리는 언제 '일본의 메르켈'을 볼 수 있을까"라며 "나치의 잔학 행위에 대해 '독일에 영원한 책임이 있다'라고 한 빌리 브란트와 앙겔라 메르켈을 일본 총리 중에서 보고 싶다"고 했다.

김 회장은 "스가 일본정부의 출범에 즈음해 새 총리가 역사적 혜안을 갖고 한일관계의 재정립에 노력해 줄 것을 다시 한 번 당부한다"고 밝혔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