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국방부장관 "국방부 훈령이나 규정은 모든 장병에 적용되는 것"
상태바
정경두 국방부장관 "국방부 훈령이나 규정은 모든 장병에 적용되는 것"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09.15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정부질문에서 하태경 의원의 사과 요구에 "국방부 훈령 규정은 개인에 특혜 주기 위한 게 아니다"
"만약에 제대로 적용을 못받아 불이익 사례가 있었다면 국방부 장관으로서 향후 철저히 관리하겠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왼쪽)은 15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오른쪽)의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병영생활 특혜 의혹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 요구에 대해 "국방부 훈령이나 규정은 모든 장병에 적용되는 것이지 개인에게 특혜를 주기 위한 것이 아니다"라며 거부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정경두 국방부 장관(왼쪽)은 15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오른쪽)의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병영생활 특혜 의혹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 요구에 대해 "국방부 훈령이나 규정은 모든 장병에 적용되는 것이지 개인에게 특혜를 주기 위한 것이 아니다"라며 거부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15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야당 의원들의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병영생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사과하라는 요구에 거부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후 외교·통일·안보 분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서 일병(추 장관 아들)이 받은 것과 똑같은 휴가 혜택을 못누린 병사들이 부지기수다. 서 일병만 받았다면 이게 특혜가 아니고 뭐냐"고 소리치며 정 장관에게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정 장관은 "국방부 훈령이나 규정은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모든 장병들에게 공통적으로 적용되도록 하는 것이지 (특정)개인에게 특혜를 주기 위해 있는 규정이나 훈령이 아니다"라며 "만약에 제대로 적용을 못받아 불이익 사례가 있었다면 국방부 장관으로서 앞으로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또 하 의원이 휴가 연장 사례에 대해 묻자 정 장관은 "확인한 바로는 최근 35번 휴가 연장한 사례가 있었고 2회 연장한 사례도 5번 있었다"고 답했다.

그러자 하태경 의원은 일반적이 사레말고 추 장관의 아들 서 일병이 누린 것과 똑같은 3가지 조건에 맞는 휴가 연장 사례가 있으면 말해 달라고 재차 질의했다.

정 장관은 "그런 조건을 충족하는 사례가 있는지 없는지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논란이 되고 있는 추미애 장관 아들 휴가 논란에 대해 "휴가 명령은 적법하게 이뤄졌다고 보고 있다"고 거듭 확인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