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식래 서울시의원, 이태원 등 관광특구 활성화 예산 4억원 증액
상태바
노식래 서울시의원, 이태원 등 관광특구 활성화 예산 4억원 증액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09.15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직격탄 맞은 6대 관광특구 소비촉진 이벤트 연내 개최 예정
서울시의회, 오늘 본회의 열어 2020년도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 의결
서울시의회 노식래 민주당 의원으 15일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이태원 등 서울시내 6대 관광특구 활성화를 위한 추경예산 4억원이 우여곡절 끝에 증액 편성됐다고 밝혔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서울시의회 민주당 노식래 의원(오른쪽)은 15일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이태원 등 서울시내 6대 관광특구 활성화를 위한 추경예산 4억원이 우여곡절 끝에 증액 편성됐다고 밝혔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이태원 등 서울시내 6대 관광특구 활성화를 위한 추경예산 4억원이 우여곡절 끝에 증액 편성됐다.

서울시의회는 15일 본회의를 열어 '관광특구 활성화 및 환대분위기 조성' 4억원 증액을 포함한 올해 제4회 추가경정예산 수정안을 의결했다.

애초 8월 12일 발표된 서울시의 제4회 추경(안) 보도자료에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관광특구 침체 극복을 위해 10월 10일~23일 서울시 관광특구 할인행사와 연계한 페이백 및 경품지급 등 소비촉진 이벤트 개최를 위해 4억원을 편성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 

그러나 지난 10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상정된 추경(안)에는 관광특구 활성화 예산이 누락돼 있었고 노식래 민주당 의원이 이를 발견해 의원 발의로 예산을 증액했다.

이러한 우여곡절은 지난 8월 15일 이후 수도권 확진자가 급증하고 집단감염이 증가 추세를 보이면서 수도권 방역조치가 강화됨에 따라 서울시가 방역 부담 때문에 급하게 추경(안)을 조정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노식래 의원은 "관광특구는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정했는데 코로나19로 하늘길이 막히면서 외국인 관광객은 아예 없고 내국인 관광객도 급격히 줄어 관광산업의 명맥조차 끊어질 위기"라며 "이태원을 비롯해 서울시 6대 관광특구(강남, 명동, 종로, 동대문, 잠실)에 조금이라도 숨통이 트이고 소생의 희망을 살려나가기 위해서는 서울시가 지원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태원을 지역구로 의정활동을 하고 있는 노 의원은 지난 5월 초 클럽발 감염 발생 이후 본회의 5분자유발언과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이태원 상권 살리기를 호소했다. 

또한 지난 6월 제3회 추경(안) 심의 때부터 관광특구 지원대책을 촉구해왔다. 제4회 추경(안) 제출에 즈음해서는 서울시 관광정책 담당자들과 함께 이태원 관광특구를 시찰하고 현장 간담회를 진행하기도 했다. 

이번 추경 수정안 의결로 △관광특구 내 전통시장, 식당, 쇼핑몰 등 상점 10~30% 할인 △할인행사 점포에서 제로페이 결제 시 10% 페이백 △할인행사 참가 뒤 추첨으로 서울사랑상품권 지급 등 관광특구 소비촉진 이벤트가 개최될 수 있게 됐다. 

다만 그 시기는 애초 계획인 10월 중순보다 늦어진 12월로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하루 일정으로 개최된 서울시의회 임시회에서는 제4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포함해 지난 제296회 임시회 폐회 중에서 심도있게 논의돼 부의된 안건 187건을 심의·의결했다. 

아울러 제10대 의회 제3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을 선출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