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장관 사퇴해야 주장에 '동의' 49.0% - '비동의' 45.8%로 팽팽
상태바
추미애 장관 사퇴해야 주장에 '동의' 49.0% - '비동의' 45.8%로 팽팽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09.1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층과 국민의힘 지지자, '동의' 다수... 진보층과 민주당 지지자, '비동의' 다수
영남권과 충청권. '동의한다' 다수... 호남권과 경기·인천, '동의하지 않는다' 다수
추미애 "검찰개혁은 제게 부여된 과제, 운명처럼 받아들여 수행하겠다"... 사퇴 거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퇴 주장에 대해 찬반 여론이 팽팽하게 갈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래픽디자인=리얼미터)copyright 데일리중앙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퇴 주장에 대해 찬반 여론이 팽팽하게 갈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래픽디자인=리얼미터)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아들의 군 휴가 특혜 논란에 휘말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찬반이 팽팽하게 맞서는 걸로 조사됐다.

지난 14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추미애 장관에 대한 야당 의원들의 청문회를 방불케 하는 파상공세와 사퇴 압박이 있은 뒤 추 장관이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과 근거 없는 정치공세이므로 사퇴할 필요가 없다는 주장이 충돌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5일 국민 500명을 대상으로 추미애 장관이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동의 여부를 조사해 그 결과를 16일 밝표했다.

조사 결과 '동의한다'는 응답이 49.0%(매우 동의 41.8%, 어느 정도 동의 7.2%),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45.8%(전혀 동의하지 않음 36.3%, 별로 동의하지 않음 9.5%)로 팽팽하게 갈렸다. 나머지 5.2%는 '잘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보수층과 국민의힘 지지자 중에서는 '동의한다'는 응답이 많은 반면 진보층과 민주당 지지자 중에서는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많아 양쪽 간에 정파성이 뚜렷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지역별로 대구·경북(동의 63.3%, 비동의 30.3%), 부산·울산·경남(61.5%, 37.4%), 서울(54.8%, 38.9%), 대전·세종·충청(54.1%, 41.6%)에서 '동의' 응답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반면 광주·전라(30.1%, 63.2%), 경기·인천(39.6%, 55.1%)에서는 추 장관의 사퇴 주장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많았다.

연령대별로도 차이를 보였는데 60대(동의 67.3%, 비동의 28.0%), 70세 이상(54.3%, 40.5%), 20대(56.8%, 36.8%)에서는 추 장관의 사퇴 주장에 '동의한다'는 응답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그러나 40대(31.6%, 65.5%)에서는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두 배 이상 많아 대조를 보였다. 30대(46.8%, 47.3%)와 50대(43.2%, 50.4%)에서는 두 응답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성향자(동의 73.5%, 비동의 24.8%) 중에서는 동의 쪽으로 쏠렸는데 진보성향자(22.2%, 72.1%)에서는 반대로 비동의 쪽으로 많이 몰렸다. 그런데 중도성향자(58.9%, 37.3%) 10명 가운데 6명 정도가 동의하는 것으로 조사돼 주목됐다.

지지정당별로도 찬반이 극명하게 갈렸다. 국민의힘 지지자 10명 중 9명 정도인 89.5%가 추 장관 사퇴 주장에 동의한 반면 민주당 지지자 가운데 83.1%는 추 장관 사퇴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동의 49.1%, 비동의 21.9%)에서는 '동의' 응답이 상대적으로 많았지만 '잘 모르겠다'는 응답도 29.1%나 됐다.

한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지난 14일 대정부질문에서 야당 의원들의 사퇴 요구에 "검찰개혁은 저에게 부여된 과제이고 운명처럼 받아들여 다 수행할 생각"이라며 거부했다.

이 조사는 지난 15일 만 18세 이상 국민 500에게 무선(80%)·유선(20%)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4.4%포인트, 응답률은 5.9%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