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미향, 법원 판단따라 조치할 것"... 이상직·김홍걸 윤리감찰단 조사
상태바
민주당 "윤미향, 법원 판단따라 조치할 것"... 이상직·김홍걸 윤리감찰단 조사
  • 석희열 기자
  • 승인 2020.09.16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최고위 "윤미향 의원에 대한 검찰의 기소, 송구스럽고 무겁게 받아들인다"
시민단체의 국가보조금 사용에 대해 투명성 높일 수 있게 대책 마련 정부에 요청
이상직·김홍걸 의원에 대해 당 윤리감찰단의 즉각적 조사 요청... 강도높은 조사 예고
민주당 최고위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서 이스타항공 대량 해고 사태 책임자로 지목된 이상직 의원과 재산 축소 신고로 논란이 된 김홍걸 의원에 대해 당 윤리감찰단에 즉각적인 조사와 판단을 요청했다. 검찰에 불구속 기소된 윤미향 의원에 대해서는 당직과 당원권을 정지하고 법원의 판단에 따라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copyright 데일리중앙
민주당 최고위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서 이스타항공 대량 해고 사태 책임자로 지목된 이상직 의원과 재산 축소 신고로 논란이 된 김홍걸 의원에 대해 당 윤리감찰단에 즉각적인 조사와 판단을 요청했다. 검찰에 불구속 기소된 윤미향 의원에 대해서는 당직과 당원권을 정지하고 법원의 판단에 따라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속이고 이용하고 재주는 곰이 넘고 돈은 되사람이 받아먹었다. 30년 동안 재주했다. 그 돈은 되사람이 받아먹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발언 중에서)

민주당이 정의기억연대 사태로 검찰에 불구속 기소된 윤미향 의원에 대해 당직과 당원권을 정지하고 법원의 판단에 따라 제명, 출당 등의 후속 조치를 예고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4일 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의원에 대해 △보조금 부정수령 및 사기 △기부금품모집법 위반 △업무상횡령과 업무상배임 △준사기와 공중위생관리법 위반 등 크게 6개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국민의힘 등 야당은 윤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고 민주당은 국민께 사과하는 한편 법원 판단에 따라 후속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6일 당 최고위원회의 직후 국회 브리핑을 통해 "윤미향 의원에 대한 검찰의 기소를 당으로서 송구스럽고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국민께 사과했다. 

민주당 최고위는 윤 의원에 대해 당직과 당원권을 각각 정지하고 앞으로 법원의 판단에 따라 후속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윤 의원은 그동안 민주당 중앙위원, 전국대의원, 을지로위원회 운영위원 등의 당직을 갖고 있었다.

민주당은 아울러 시민단체의 국가보조금 사용에 대해 투명성을 높일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

또 윤리감찰단장에 전국법관대표회의 의장을 지낸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출신의 최기상 의원을 임명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윤리감찰단은 민주당 판 공수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특히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주요당직자의 부정부패와 젠더폭력 등 불법, 이탈 등의 문제를 법적·도덕적·윤리적 관점에서 다뤄서 윤리심판원에 넘기게 된다"고 말했다. 

윤리감찰단은 당내에서 검찰 역할, 윤리심판원은 법원 역할을 하게 된다는 얘기다.

이 대표는 "윤리감찰단이 당헌당규, 사회상규와 양심에 따라 엄정하고 독립적으로 업무를 처리함으로써 당 구성원들의 윤리를 확립하고 당의 신뢰를 높이는데 기여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민주당 최고위는 이스타항공 대량 해고 사태 책임자로 지목된 이상직 의원과 재산 축소 신고로 논란이 된 김홍걸 의원에 대해 당 윤리감찰단에 즉각적인 조사와 판단을 요청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상직 의원, 김홍걸 의원 건이 윤리감찰단 조사대상 1호가 될 것"이라 했다.

최 대변인은 "윤리감찰단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성역 없이 제기되는 모든 의혹에 대해 철저히 조사를 할 것"이라며 "즉각 강도 높은 조사에 들어갈 것이고 빠른 시간 안에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전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