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관석, 자본시장법 개정안 발의... 주가조작범죄에 부당이익 2배까지 과징금 부과
상태바
윤관석, 자본시장법 개정안 발의... 주가조작범죄에 부당이익 2배까지 과징금 부과
  • 석희열 기자
  • 승인 2020.09.16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식시장 불공정행위 신속한 제재 가능케 해 주가조작 범죄 의지 근절 입법 취지
"자본시장 활성화도 중요하지만 건전한 시장질서 확립 선행돼야 지속 성장 가능"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민주당)은 16알 자본시장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강화하기 위해 주가조작 범죄에 대해 부당이익의 2배까지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 '자본시장법' 개정안을 발의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민주당)은 16알 자본시장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강화하기 위해 주가조작 범죄에 대해 부당이익의 2배까지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 '자본시장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앞으로는 주가조작 범죄에 대해 부당이익의 2배까지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을 전망이다.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민주당)은 16알 자본시장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강화하기 위해 이런 내용의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 자본시장법에 따르면 주가조작 범죄 중 미공개정보이용, 시세조종, 부정거래에 대해서는 형사처벌만이 가능하다. 

그러나 형사처벌의 경우 처벌까지 평균 2년 이상의 오랜 기간이 걸리고 엄격한 입증 책임이 요구돼 상당수의 혐의가 불기소되거나 기소되더라도 경미한 처벌에 그치는 점이 문제로 지적돼 왔다.

이에 윤 위원장은 자본시장의 공정한 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불공정거래행위자에 대해 금융위원회(증권선물위원회)가 부당이득금액의 최대 2배까지 과징금을 부과하는 제도를 도입하는 법안 발의했다. 

다만 기존 형사처벌 절차와의 조화를 감안해 검찰의 수사 및 처분 결과를 통보받아 과징금을 부과하도록 절차를 마련하되 금융위가 검찰과 협의한 경우 또는 수사가 1년 이상 장기화될 경우 검찰 수사, 처분 결과가 나오기 전에라도 과징금 부과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윤 위원장은 "자본시장의 활성화도 필요하지만 건전한 시장질서 확립이 선행돼야 투자자들의 신뢰 속에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며 "특히 개인투자자 등이 선의의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가조작 범죄에 대해서는 강력한 제재를 신속히 부과해 범죄 의지를 근절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관석 위원장이 대표발의한 이번 '자본시장법' 개정안은 민주당 김교흥·김병욱·김영배·박광온·박찬대·유동수·이상헌·이성만·이장섭·정일영·허종식 의원이 공동발의에 참여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