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당, '성착취의 온상' 유흥업소에 재난지원금 주자는 시도지사협의회 강력 규탄
상태바
여성의당, '성착취의 온상' 유흥업소에 재난지원금 주자는 시도지사협의회 강력 규탄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09.16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착취·성매매 온상인 룸살롱, 풀살롱, 텐프로 업소에 정부가 왜 재난지원금 줘야 하나"
국민의 혈세를 여성을 착취하는 유흥업소 지원으로 써야 한다는 건의안 즉가 철회 촉구
여성의당은 16일 유흥주점 등 코로나19 고위험시설 모든 업종에 대해서도 제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정부에 건의한 시도지사협의회를 강력히 규탄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여성의당은 16일 유흥주점 등 코로나19 고위험시설 모든 업종에 대해서도 제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정부에 건의한 시도지사협의회를 강력히 규탄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여성의당은 성착취의 온상, 유흥업소에 재난지원금을 주자는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를 강력히 규탄했다.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는 전국 17개 광역시도 단체장들의 모임이다.

여성의당은 16일 성명을 내어 정부에 '코로나19 고위험시설 모든 업종에 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건의안'을 낸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에 대해 "성착취 업소에 부역하는 짓"이라며 원색 비난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11일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계획을 발표하며 사회 통념상 지원이 곤란한 유흥·도박업소 등 12개 고위험시설 업종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시켰다.

그러나 시도지사협의회는 같은 날 보도자료를 내어 유흥업소도 정부의 지원을 받도록 12개 고위험시설 업종을 차별 없이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상남도와 창원시, 거제시 등 일부 지자체는 정부가 지원하지 않아도 유흥업소 살리기에 지자체의 세금을 쓰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의당은 성명에서 "성착취와 성매매 온상인 룸살롱, 풀살롱, 텐프로와 같은 여성 인권을 유린하는 업소에 정부가 왜 2차 재난지원금을 주어야 하는가"라며 "이들 유흥업소에 혈세를 써야 한다고 주장하는 17개 시도지사들은 여성착취에 부역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여성의당은 시도지사협의회를 향해 "국민의 세금을 여성을 착취하는 유흥업소 지원으로 써야 한다는 건의안을 지금 당장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허성무 창원시장, 변관용 거제시장을 거론하며 " 정부가 2차 재난지원금 대상으로 유흥업소 제외를 유지할 경우 지자체에서 지원한다는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여성의당 이지원 대표는 "재난과 경제 악화가 겹치면서 2030 여성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이 시국에 여성들을 살리려는 노력이 아닌 오히려 여성을 착취하는 남성들의 유흥공간에 혈세를 투입해 어떻게든 살려내겠다는 17명의 지자체장들을 어떻게 이해할 수 있겠냐"며 정부는 유흥업소를 재난지원금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한 상식적인 결정을 유지할 것을 주문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