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블루' 확산 속 코로나19 입원환자 30%, 정신과 진단받아
상태바
'코로나 블루' 확산 속 코로나19 입원환자 30%, 정신과 진단받아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09.22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기윤 의원 "국립중앙의료원 입원 확진자 80명 중 24명 정신과적인 진단 받았다"
국회 보건복지위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은 22일 "국립중앙의료원 입원 확진자 80명 중 30%인 24명이 정신과적인 진단을 받았다"고 말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국회 보건복지위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은 22일 "국립중앙의료원 입원 확진자 80명 중 30%인 24명이 정신과적인 진단을 받았다"고 말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우울감과 불안 장애를 호소하는 '코로나 블루' 현상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입원환자 30%가 정신과 진단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은 22일 국립중앙의료원에 입원한 코로나19 확진 환자 가운데 30%가 정신과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국립중앙의료원의 자료를 확인 및 분석한 결과 지난 4월 말까지 국립중앙의료원 음압병실에 입원한 환자 중 기존의 정신질환자 또는 치매환자를 제외한 일반인 확진자 80명의 30%인 24명이 공황장애, 우울증, 심각한 스트레스 반응 등의 정신과적인 진단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전체 코로나19 확진자 80명 가운데 20%인 16명은 항불안제 등의 정신과 약물처방까지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강 의원은 "지금까지 코로나19만큼 각종 질병 관련 정보가 실시간으로 전 세계에 지속 공유되면서 전 국민적인 불안감을 유발한 질병은 없었다"면서 "방역당국은 코로나 확산 예방만큼 국민들의 심리적인 방역도 중요한 상황임을 인지하고 코로나에 대한 명확한 정보가 공유될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의언은 아울러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을 낮추는 동시에 입원치료자를 포함한 일반 국민들을 대상으로 고위험군에 대한 정신질환 상담, 검사 및 치료 대책을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