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당 "성매매방지주간에 유흥업소 돕자는 민주당·국민의힘, 미친 거 아냐"
상태바
여성의당 "성매매방지주간에 유흥업소 돕자는 민주당·국민의힘, 미친 거 아냐"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09.22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국민의힘, 4차 추경안에 룸살롱 등 유흥업소에 지원금 200만원 지급 합의
지난 11일 전국시도지사협의회의 유흥업소 지원해달라는 정부 건의안 현실화된 셈
여성의당 "성착취 업소를 단순 소상공인으로 보는 뒤떨어진 성인지 감수성의 극치"
여성의당은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22일 4차 추경안 합의와 관련해 유흥업소에도 200만원의 2차 긴급재난지원금을 주기로 합의한 데 대해 "미친 거 아니냐"고 원색 비난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여성의당은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22일 4차 추경안 합의와 관련해 유흥업소에도 200만원의 2차 긴급재난지원금을 주기로 합의한 데 대해 "미친 거 아니냐"고 원색 비난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22일 4차 추경안 합의와 관련해 유흥업소에 200만원의 2차 긴급재난지원금을 주기로 한 데 대해 여성의당이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여야는 이날 4차 추경안에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지급 대상으로 유흥업소를 포함하면서 지난 16일 전국시도지사협의회의 정부건의안이 현실화된 셈이다.

이에 대해 여성의당 이지원 대표는 22일 "거대 여야 정당이 제정신인지부터 묻고싶다"며 "법으로 지정된 성매매 방지주간에 성매매·성착취의 온상인 룸살롱·풀살롱·텐프로 같은 유흥업소에도 똑같이 재난지원금을 주자고 합의한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저질의 극치"라고 원색 비난했다. 

이 대표는 이어 "특히 민주당에서 끊임없이 성비위가 터지고 자숙해도 모자랄 판인데 여성을 착취하는 업소에 혈세를 내어주겠다는 건 대체 무슨 논리냐"며 "거대 여야 정당의 성인지감수성 수준은 그 나물에 그 밥"이라고 꼬집었다.

국회 예결위 여당 간사인 박홍근 민주당 의원과 야당 간사인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은 여야 합의 후 기자들과 만나 "집합금지업종 중 유흥주점과 콜라텍이 있는데 유흥업을 장려하자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에 김진아 여성의당 대표는 "어디서 눈 가리고 아웅이냐"며 "유흥업소도 차별하면 안 된다고 할 정도로 평등을 생각한다면 국회에 여성이 왜 19%밖에 없는지, 코로나 경제침체가 왜 여성들에게 더 가혹한지, 코로나 이후 2030여성들의 자살률이 왜 급증했는지나 생각하라"고 질타했다.

앞서 정부에서는 지난 11일 사회 통념상 지원이 곤란하다며 유흥·도박업소·고수입업종 등은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대상에서 제외한 바 있다. 

그러나 같은 날 전국시도지사협의회가 정부에 유흥업소를 포함한 지원금 요청 건의안을 제출했다. 

이 때문에 정부에서 이 건의안을 수용해 국회에 유흥업소를 포함해줄 것을 요청했는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여성의당은 오는 23일 성매매방지법 시행 16주년을 맞아 성명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해당 성명서에는 여야 4차 추경 합의안에 대한 비판을 포함하고 있다고 여성의당 관계자는 전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