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도 갭투자, 30대가 가장 많아... 성동구·강서구에 집중
상태바
서울·경기도 갭투자, 30대가 가장 많아... 성동구·강서구에 집중
  • 석희열 기자
  • 승인 2020.09.28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2020년 8월 서울 갭투자 7만1564건 중 30대 2만1996건(30.7%) 차지
정부, 갭투자 투기로 몰았지만 30대 중심 내집 마련 실수요 계속 이어져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은 28일 서울·경기도 갭투자 가운데 30대의 비중이 가장 높다고 밝혔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은 28일 서울·경기도 갭투자 가운데 30대의 비중이 가장 높다고 밝혔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최근 2년여 간 서울과 수도권 갭투자자 중 30대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정부가 부동산 투기의 대표적인 사례로 지목한 갭투자가 실제는 청년 실수요자의 내집 마련 수단일 수 있다는 지적이다.

28일 국토교통부가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수도권 연령대별 주택거래 현황'에 따르면 2019~2020년 8월 간 서울의 갭투자 7만1564건 중 30대가 30.7% (2만1996건)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20대 또한 3939건으로 5.5%였다. 서울의 갭투자자 3명 중 1명은 2030세대인 셈이다.

캡투자는 집값과 전셋값 차이(gap)가 적은 집을 전세를 끼고 매입하는 투자 방식을 말한다. 

서울 자치구 가운데 30대 갭투자가 가장 많이 이뤄진 곳은 성동구로 39.6%(1175건)였다. 다음으로 강서구(35.4%), 중구(35.2%), 동작구(34.7%), 구로구(34.1%) 순이었다. 신혼부부 또는 사회초년생이 그나마 서울에서 실거주 매매가 가능한 지역이 다수였다.

서울 외 경기도 성남(36.2%), 과천(33.3%), 광명(29.9%), 안양(35.2%), 구리(32.2%)에서도 갭투자 중 30대 비율이 최다였다. 내집 마련을 위해 일단 '전세끼고 사놓는' 청년 세대의 갭투자가 서울을 넘어 수도권 전역에 걸쳐 일어났다는 분석이다.

한편 갭투자 차단 목적의 대출규제가 담긴 6.17대책 발표 이후에도 30대의 갭투자는 5월 31.0%에서 6월 32.9%, 7월 31.9%로 지속됐다. 아직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기한이 남아 있지만 8월에는 37.6%까지 상승했다. 갭투자 규제
를 강화했지만 30대 중심의 실수요는 이어지고 있다는 시각이다.

김상훈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실수요와 투기를 구분하지 않고 갭투자 자체를 시장 교란의 온상으로 취급했다"며 "무분별한 갭투자 규제는 자칫 2030청년세대의 내집 마련 사다리를 걷어차는 역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정책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