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자사 임원 기자출입증으로 국회 출입 물의 공식 사과
상태바
삼성전자, 자사 임원 기자출입증으로 국회 출입 물의 공식 사과
  • 석희열 기자
  • 승인 2020.10.07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가 정하고 있는 절차를 지키지 않은 것은 명백히 잘못된 일...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옇 기자] 삼성전자는 7일 자사 임원이 기자 출입증으로 국회에 수시로 출입해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공식 사과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날 <데일리중앙>과 통화에서 "삼성전자 임원이 기자 출입증을 이용해 국회를 출입하여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국회가 정하고 있는 절차를 지키지 않은 것은 명백히 잘못된 일"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이게 전자전자의 공식 입장이냐'고 묻자 "그렇다"고 대답했다.

앞서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회 대관업무를 하는 삼성전자 상생협력센터 대외협력팀 임원이 한 언론사의 기자 출입증을 가지고 의원실에 매일 출입했다"고 폭로했다.

한편 국회사무처는 해당 삼성전자 간부에 대한 사실 확인을 거쳐 국회 내규에 따라 조치를 취하겠다는 방침이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