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DN, 현장에서 답을 찾는 적극행정으로 혁신 강화
상태바
한전KDN, 현장에서 답을 찾는 적극행정으로 혁신 강화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10.14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락사고 방지용 안전 발판대' 개발 등 적극행정 우수사례 선정
한전KDN은 지난 13일 사내 적극행정문화 정착을 위한 '2020년도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를 열고 현장에서 답을 찾는 적극행정으로 혁신 강화에 더욱 속도를 내기로 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한전KDN은 지난 13일 사내 적극행정문화 정착을 위한 '2020년도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를 열고 현장에서 답을 찾는 적극행정으로 혁신 강화에 더욱 속도를 내기로 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한전KDN이 현장에서 답을 찾는 적극행정으로 혁신 강화에 더욱 속도를 붙인다.

한전KDN은 지난 13일 사내 적극행정문화 정착을 위한 '2020년도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를 열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경진대회는 지난 9월 전 직원 공모를 통해 이뤄졌으며 1차 심사․평가를 통해 선정된 사례를 '적극행정지원위원회'의 최종 심사를 거쳐 4건을 선정했다.

특히 이번 경진대회에서 우수사례로 선정된 이동형 안전 발판대는 현장에서 얻어지는 빅데이터와 근로자 의견에 적극적인 행정 반영이 결합돼 이뤄진 결과물로 그 의의가 크다는 평가다. 

이를 통해 고소작업차량이 진입하지 못하는 추락 고위험 지역에 대한 사고 및 장시간 작업으로 인한 근골격 질환을 예방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지식재산권 확보와 사업분야 확대 등의 결과를 이끌어낸 안전강화의 긍정적인 사례로 평가받았다.

한전KDN은 그 밖에도 △안정적인 대국민 서비스에 기여할 '통합 테스트베드 활용 품질검증'과 △자재의 중고품 관리와 사용을 통한 생산성 향상 및 비용절감이 가능한 '전력기자재 중고품 활용' △정보유출 차단을 주요 내용으로 한 'ICT 기반 스마트 보안체계 구축 사례' 등을 우수사례로 선정했다.

한전KDN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적극행정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공기업으로서 국가 전력산업에 기여함과 동시에 회사 내부의 적극행정 문화가 안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