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업무추진비로 이자카야·호프집에서 2년 간 840만원 사용?
상태바
서울시교육청, 업무추진비로 이자카야·호프집에서 2년 간 840만원 사용?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10.15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 "2019년 426만원, 2020년 414만원을 주로 술을 파는 곳에서 썼다"
시교육청 "클린카드는 술만 파는 곳에선 결재 안 된다. 앞으로 더 세심하고 관리하겠다"
국회 교육위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은 15일 서울시교육청이 업무추진비로 2019년 426만원, 2020년 414만원을 주로 술을 파는 곳에서 썼다며 투명하고 공정한 예산집행으로 학생들에게 모범을 보여달ㄹ고 지적했다. 시교육청은 보다 더 세심하고 청렴하게 업무추진비를 관리하겠다고 밝혔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국회 교육위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은 15일 서울시교육청이 업무추진비로 2019년 426만원, 2020년 414만원을 주로 술을 파는 곳에서 썼다며 투명하고 공정한 예산집행으로 학생들에게 모범을 보여달ㄹ고 지적했다. 시교육청은 보다 더 세심하고 청렴하게 업무추진비를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업무추진비로 늦은 시간 술집을 이용하는 등 국민의 혈세를 낭비하고 있다는 지적이 국회 국정감사에서 나왔다.

서울시교육청은 앞으로 업무추진비를 보다 더 세심하고 청렴하게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교육위원회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은 15일 "서울시교육청에서 제출받은 '서울시 교육청 업무추진비'를 분석한 결과 2019년 426만원, 2020년 414만원을 이자카야, 요리주점, 호프집 등 술을 주로 파는 곳에서 840여 만원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교육청은 2019년 7월 서울 종로구 맥주집 '비어xx'에서 한 번에 130여 만원, 2020년 5월에는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일본식 선술집 '요x'에서 200만원을 결제했다. 가장 많이 지출한 술집 형태는 일본식 선술집이었고 맥주 전문점과 요리주점이 그 뒤를 이었다.

정부의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 집행지침'과 '공무원 행동강령 제7조'에는 업무추진비는 주류판매를 주목적으로 하는 업종에서의 사용을 제한하고 있다.

김병욱 의원실에서 문제를 제기하자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참석자들이 술을 시키지 않았을 수 있지 않느냐"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문제가 되는 영수증에는 주문한 메뉴는 하나도 나와 있지 않은 채 금액만 나와 있어 실제로 술을 시켰는지 여부는 확인할 수 없었다고 한다.

김병욱 의원은 하지만 "'원격수업 개선방안 업무협의회'를 맥주집에서, '학부모회 임원 온라인 직무연수 협의회'를 일본식 선술집에서 과연 진행할 수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원활한 교육 사업 추진에 써야 할 업무추진비가 직원들이 먹고 마시는데 쓰이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며 "투명하고 공정한 예산집행으로 학생들에게 모범을 보여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교육청 쪽도 앞으로 보다 더 세심하고 청렴하게 업무추진비를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데일리중앙>과 통화에서 "클린카드는 업종이 술이 주종이면 원천적으로 결재가 안 된다"며 "앞으로 업무추진비 사용과 관리를 보다 더 세심하고 청렴하게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