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서울시립대 초빙교수 17명 중 15명이 서울시 공무원 출신"... "사실과 다르다"
상태바
권영세 "서울시립대 초빙교수 17명 중 15명이 서울시 공무원 출신"... "사실과 다르다"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10.15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전 시장 취임기간 임용된 시립대 초빙교수 64명 중 36명이 서울시 공무원 출신?
"서울시립대 초빙교수 자리가 퇴직한 서울시 은퇴 공무원들의 밥벌이 수단인가" 비판
서울시 "시립대 초빙교수 17명 중 시 공무원은 12명, 도시과학 분야 특성화대학이기 때문"
권영세 국민의힘 국회의원은 15일 "서울시립대 초빙교수 17명 중 15명이 서울시 공무원 출신"이라며 "서울시립대 초빙교수 자리가 서울시 은퇴공무원들의 밥벌이 수단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서울시는 사실과 다르다며 "서울시립대 초빙교수에 서울시 공무원 출신이 많은 것은 시립대가 도시과학 분야 특성화대학이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권영세 국민의힘 국회의원은 15일 "서울시립대 초빙교수 17명 중 15명이 서울시 공무원 출신"이라며 "서울시립대 초빙교수 자리가 서울시 은퇴공무원들의 밥벌이 수단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서울시는 사실과 다르다며 "서울시립대 초빙교수에 서울시 공무원 출신이 많은 것은 시립대가 도시과학 분야 특성화대학이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서울시립대 초빙교수 가운데 서울시 공무원 출신이 지나치게 많은 것으로 15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지적됐다.

이 때문에 서울시립대 교수 자리가 서울시 은퇴공무원의 밥벌이 수단으로 변모한 것은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서울시는 서울시립대 초빙교수 임용 절차에 전혀 관여하지 않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리고 서울시립대 초빙교수에 서울시를 거친 인사들이 많은 것은 서울시립대가 도시과학 분야 특성화대학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국회 교육위 국민의힘 권영세 의원은 이날 "서울시립대학교 측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9월 초 기준 서울시립대학교 초빙교수 총 17명 중 언론인 출신 1명(김00)을 제외하고는 16명이 공무원 출신이며 그 중 15명이 서울시 공무원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임기(2011.10~2020.7) 동안 서울시립대에 임용된 초빙교수 64명 가운데 퇴임 공무원이 47명, 그 중 36명이 서울시 공무원 출신이라고 주장했다. 

64명 중 학계 출신은 9명뿐이었으며 그 밖에 기업 출신이나 과학자 출신은 단 한 명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권영세 의원은 "서울시가 운영하는 서울시립대학교가 서울시 은퇴공무원의 재취업 자리로 이용된 것은 아닌지 우려가 되는 대목"이라고 했다.

이어 "서울시립대학교 초빙교수직 명단을 살펴본 결과 다양한 현장 경험과 전문성을 지닌 분들이 임용돼야 할 자리가 서울시 은퇴공무원의 밥벌이 수단으로 변모한 것은 아닌지 의문이 들 정도"라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초빙교수직은 특정 분야에 종사하는 전문가를 대학으로 초청해 학생들을 전문가로 양성하고자 함인데 서울시립대학교 학생들이 '서울시'를 배우러 갔느냐"며 "시립대학교가 학생들 등록금과 시민 세금으로 서울시 은퇴공무원 월급 챙겨주는 일을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서울시립대 초빙교수는 공정한 절차를 거쳐 공개채용하고 있으며 임용절차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하지 않다며 해명했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내놓은 설명자료를 통해 "2020년 9월 현재 서울시립대학교 초빙교수 17명 중 서울시 공무원은 12명이며 또 2011년 10월 이후 임용된 초빙교수 총 64명 중 서울시 공무원 출신 32명, 학계 11명, 정부기관 9명, 연구기관 6명, 언론기관 등 기타분야 6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권 의원이 밝힌 내용과는 다소 차이를 보인다.

서울시는 또 "상대적으로 서울시 공무원을 거친 인사가 많은 이유는 서울시립대가 도시과학 분야 특성화 대학으로 복지·도시·건축· 행정·교통 등 다양한 분야에서 축적된 행정사례를 중심으로 한 교육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