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사람이 주택 1806채 보유... 서울의 A씨
상태바
한 사람이 주택 1806채 보유... 서울의 A씨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10.16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기준 다주택자 상위 10명의 1인당 평균 보유량은 560채
국회 국토교통위 민주당 박상혁 의원 통계청에서 받은 자료 분석 결과
국회 국토교통위민주당 박상혁 의원은 16일 국내에서 최다 주택 보유자의 보유 물량은 1806채라고 밝혔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국회 국토교통위민주당 박상혁 의원은 16일 국내에서 최다 주택 보유자의 보유 물량은 1806채라고 밝혔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국내에서 최다 주택 보유자의 보유 물량이 1806채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민주당 박상혁 의원이 통계청에서 제출받은 자료 분석 결과 따르면 2018년 기준 국내에서 주택이 가장 많은 집주인은 총 1806가구를 소유 중인 A씨였다.

A씨는 2016년 1246가구를 소유하다 2017년에 200여 채, 2018년에 300여 채를 추가로 사들였다.

2018년 기준 다주택자 상위 10명의 1인당 평균 보유량은 560가구로 집계됐다. 이들이 가진 주택은 총 5598가구였다. A씨를 포함해 주택을 500가구 이상 소유한 이는 5명이었다.

지난 2017년 다주택자 상위 10명의 1인당 평균 보유량 492가구보다 대폭 늘어난 것이다.  

지자체별로는 서울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3구 집주인의 20.2%가 2주택 이상 다주택자로 나타났다. 다주택자 전국(15.6%) 비율과 서울(15.8%) 비율을 모두 웃도는 수치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