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누루미술관, 정문경 개인전 열려... 다양한 설치작품 전시
상태바
밀양 누루미술관, 정문경 개인전 열려... 다양한 설치작품 전시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10.23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24일부터 11월 14일까지 'Tippy-Toe' 제목으로 전시를 비롯한 워크숍 병행
밀양 누루미술관은 이달 24일부터 새달 14일까지 정문경 개인전 'Tippy-Toe'를 개최한다. 사진은 지난 9월 개관 기념으로 첫 전시된 오제성 작가의 작품. (사진=밀양시) copyright 데일리중앙
밀양 누루미술관은 이달 24일부터 새달 14일까지 정문경 개인전 'Tippy-Toe'를 개최한다. 사진은 지난 9월 개관 기념으로 첫 전시된 오제성 작가의 작품. (사진=밀양시)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밀양 누루미술관(옛 명례초등학교)에서 오는 24일부터 새달 14일까지 정문경 개인전이 열린다.

누루미술관은 밀양시와 (사)대한스트릿컬처연맹이 기획 운영한다. 지난 9월 개관을 해 오제성 개인전, 김명범 개인전을 개최했으며 이번이 세 번째 전시다.

누루미술관은 밀양의 대표적 건축물이자 문화유산인 영남루의 연회, 교육, 교류를 위해 활용되던 공간 '루(樓)'의 의미를 재해석해 밀양의 역사와 문화에 기반한 현재의 문화 공간 '루(樓)'를 조성하고자 누루(樓樓)로 이름지어졌다.

누루미술관은 밀양의 역사적·문화적 자원 가치에 기반한 지역 문화콘텐츠를 현세대와 공유하고 미래세대에 전해줄 수 있는 다양한 연구, 예술 활동 등을 계획하고 있다.

올해는 모두 4회의 개인전, 8회 이상의 전시와 연계한 워크숍, 4회의 작가와의 대화를 계획하고 운영해오고 있다.

지역문화예술의 거점 공간으로 문화예술교육의 장으로 전시, 연구, 워크숍 등의 공간으로 자리매김해 나가고 있다.

이번에 개최되는 정문경 개인전은 'Tippy-Toe'라는 제목으로 다양한 설치 작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Tippy Toe는 '발끝으로 서 있는, 까치발을 하고 있는' 의미로 일상의 사물들을 미술관 공간 속으로 들여와 작가의 방식으로 재구성해 일상이 작품, 전시, 미술이라는 행위와 개념을 통해 각 개인에게 전달될 수 있는지, 다양한 관점을 제시한다.  

전시 개관 하루 전날인 23일에는 밀양 내일동 청학서점에서 작가와의 대화를 통해 정문경 작가의 작업세계에 대해 공유했다. 24일 오전 10시에는 밀양 유소년을 대상으로 전시와 연계한 워크숍이 마련된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누루미술관이 시민이 즐겨 찾는 문화공간이 될 수 있도록 밀양시문화도시센터와 고민하고 있다"면서 "시민, 예술인이 함께 문화예술을 교류하는 문화플랫폼으로 역할을 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강지현 (사)대한스트릿컬처연맹 이사장은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들이 밀양의 로컬리티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며 "이를 작업으로 표현하는 과정을 가까이에서 경험하고 공유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밀양시민들이 충분히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