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민주당, 서울시장·부산시장 공천은 비양심, 천벌 있을 것"
상태바
주호영 "민주당, 서울시장·부산시장 공천은 비양심, 천벌 있을 것"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10.29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갖 비양심은 다하고 있다. 천벌이 있을지어다"... 민주당 향해 직격탄
정의당도 "민주당의 당헌개정 당원총투표는 공천강행의 알리바이용 투표"
이낙연 "후보 공천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게 책임 있는 공당의 도리"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9일 내년 4월 치러질 서울시장·부산시장 선거에 후보를 공천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민주당을 향해 "천벌이 있을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9일 내년 4월 치러질 서울시장·부산시장 선거에 후보를 공천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민주당을 향해 "천벌이 있을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9일 민주당이 내년 4월 치러질 서울시장·부산시장 선거에 후보를 공천할 움직임에 대해 '천벌'을 거론하며 맹비난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서울시장·부산시장 선거에 사실상 후보를 내기로 한 민주당의 결정에 대해 "(민주당의) 전당원투표의 결론은 뻔하다"며 "그렇게 할 줄 알았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내년 4월로 예정된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을 위해 당헌 개정이 필요한지를 묻기 위해 전당원투표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어 열린 당 정책의총에서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은 아니며 오히려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공당의 도리라는 판단에 이르게 됐다"고 말했다.

현행 민주당 당헌 제96조 2항에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돼 있다. 

때문에 민주당은 당 소속 단체장의 성추행 등 성비위 사건으로 치러지는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 어려운 실정이다.

그러나 민주당은 당헌 개정이라는 우회로를 통해 이를 돌파하겠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이다. 

이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민주당을 향해 "온갖 비양심은 다하고 있다"며 "천벌이 있을지어다"라고 비난했다.

정의당도 비판 대열에 가세했다.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의 당헌 개정 당원총투표는 공천 강행의 알리바이용 당원총투표로 집권여당의 책임정치 절연"이라고 비판했다.

정 대변인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내년 4월에 치러지는 서울시장. 부산시장 보궐선거의 귀책사유가 민주당에 있음을 다 알고 있다"며 "(그런데) 민주당은 (당헌 개정과 전당원투표라는) 우회의 꼼수를 선택했다"고 비난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