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인재, 서울 유출 '심각' 여전... 서울 취업이 더 많은 지역 5곳
상태바
지역 인재, 서울 유출 '심각' 여전... 서울 취업이 더 많은 지역 5곳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10.31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대 졸업자들의 동일 지역 취업률, 서울 55.8%... 대구‧울산은 20% 밑돌아
2018년 동일 지역 취업률 높은 곳은 서울, 제주, 경남, 경기, 전북, 전남, 광주 순
지역 인재의 서울 유출이 심각한 걸로 나타났다. (자료=교육부, 최기상 의원실 재구성)copyright 데일리중앙
지역 인재의 서울 유출이 심각한 걸로 나타났다. (자료=교육부, 최기상 의원실 재구성)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지역 인재의 서울 유출이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대구‧울산의 국립대 졸업생들의 동일 지역 취업률은 20%에도 미치지 못하는 걸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 민주당 최기상 의원이 31일 교육부에서 제출받은 '전국 국립대 졸업자의 근무지 현황'에 따르면 울산, 대구, 인천, 충북, 강원의 경우 최근 2년(2017~2018년) 연속 동일 지역에서 취업하기 보다 서울에서 취업하는 경우가 더 많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2019년 전국 국립대 졸업자의 근무지 현황은 현재 조사 중에 있다.

2018년 자료에 따르면 국립대 졸업자들의 동일 지역 취업률이 가장 높았던 곳은 서울(55.8%)로 나타났다. 

반면 동일 지역 취업률이 가장 낮았던 곳은 울산(14.5%)이었다. 울산의 경우 울산에서 취업한 취업자는 전체의 14.5%인 반면 서울에서 취업한 취업자는 36.3%로 울산보다 20% 이상 많았다. 다음으로 동일 지역 취업률이 낮았던 곳은 대구(18.5%), 인천(21.5%), 충북(24.2%), 강원(26.1%) 순이었다. 이들 지역의 경우 동일 지역 취업률이 낮을 뿐만 아니라, 동일 지역 취업자보다 서울로 취업한 취업자가 더 많다는 특징을 보여줬다. 

한편 제주(55.4%), 경남(48.3%), 경기(45.9%), 전북(35.5%), 전남(33.6%), 광주(31.8%) 등은 동일 지역 취업률이 비교적 높은 편이었을 뿐만 아니라 동일 지역 취업자가 서울로 취업하는 취업자보다 더 많았다.

이러한 경향은 2017년 자료에서도 비슷하게 나타났다. 울산(12%), 대구(19.4%), 인천(22.6%), 강원(23.8%), 충북(26.4%)의 경우 동일 지역 취업률이 낮았을 뿐만 아니라 동일 지역 취업자보다 서울로 취업한 취업자가 더 많았다. 

반면 제주(59.5%), 서울(58.9%), 경남(47.4%), 경기(44.1%), 전북(37.2%), 광주(33.4%), 부산(31%), 전남(30.4%) 등은 동일 지역 취업률이 비교적 높은 편이었을 뿐만 아니라 동일 지역 취업자가 서울로 취업하는 취업자보다 더 많았다.

최기상 의원은 "지방 국립대의 설립 취지와는 달리 지방 국립대를 졸업한 지역 인재들이 졸업한 곳을 떠나 다른 지역으로 취업하고 있는 것은 해당 지역에 좋은 일자리가 부족하기 때문일 것"이라며 "이러한 현상을 내버려두면 지역균형발전은 더욱 더 요원해 진다"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지방 국립대를 졸업한 인재들이 졸업한 지역에서 일자리를 갖고 그 지역에서 정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무척 중요하다"면서 "이를 위해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지방에 좋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게을리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