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세월호유가족 "세월호 블랙박스, 박근혜 대통령기록물 공개하라"
상태바
민주당·세월호유가족 "세월호 블랙박스, 박근혜 대통령기록물 공개하라"
  • 석희열 기자
  • 승인 2020.11.10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마지막 블랙박스'인 박근혜 전 대통령의 기록물 공개 촉구 기자회견
고영인, 박근혜 청와대의 세월호 관련 대통령기록물 자료제출요구안 발의... 여야 의원 141명 동참
"대통령기록물을 열람하는 것은 우리사회에 다시는 세월호 같은 비극을 막아야 한다는 노력의 산물"
장훈 세월호가족협 운영위원장 "검찰 특수단 믿지 못하겠다. 민의의 전당인 21대 국회가 나서달라"
고영인 민주당 국회의원(오른쪽)은 1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근혜 전 대통령 청와대의 세월호 관련 대통령기록물 자료제출요구안을 발의했다고 밝히고 "세월호 블랙박스, 박근혜 대통령의 기록물을 즉각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세월호참사 유가족들과 20여 명의 국회의원이 함께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고영인 민주당 국회의원(오른쪽)은 1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근혜 전 대통령 청와대의 세월호 관련 대통령기록물 자료제출요구안을 발의했다고 밝히고 "세월호 블랙박스, 박근혜 대통령의 기록물을 즉각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세월호참사 유가족들과 20여 명의 국회의원이 함께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민주당과 세월호참사 유가족들은 '세월호 진상규명을 위한 마지막 블랙박스'인 박근혜 전 대통령의 기록물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고영인 민주당 국회의원(안산 단원갑)은 10일 박근혜 청와대의 세월호 관련 대통령기록물 자료제출요구안 발의 기자회견을 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기록물 공개를 촉구했다. 기자회견에는 세월호참사 유가족들이 함께했다.

국회에서 대통령기록물을 공개하라는 자료제출요구안이 제출되는 건 2013년 제2차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의 공개 요청 이후 두 번째다.

대통령지정기록물은 15년 간 열람, 사본제작 등을 할 수 없지만 국회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 동의를 얻거나 관할 고등법원장이 영장을 발부하는 경우에 한해 기록물 열람이 가능하다.

세월호 7시간의 비밀에 국민들의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사회적참사위원회는 진실규명과 대안 마련을 위해선 대통령기록물 공개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법원에 제출했다.

유가족과 시민사회 역시 4.16진실버스를 타고 전국에 그 필요성을 요청하며 대통령기록물 공개를 위한 국민 여론을 한 데 모으고 있다.

이번 자료제출요구안 발의를 주도한 고영인 의원은 "유가족은 물론 국민들 사이에서 세월호 진상규명에 대한 목소리와 요구가 매우 크다"며 "대통령기록물을 열람하는 것은 우리 사회에 다시는 세월호 참사와 같은 비극을 막아야 한다는 노력의 산물"이라고 말했다.

자료제출요구안의 기간은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일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전까지다. 세월호의 침몰 원인 분석, 구조 방기, 그리고 진상규명 조사에 대한 권력기관의 방해 행위를 모두 포함하기 위함이라는 설명이다.

열람이 필요한 자료의 범위는 박근혜 전 대통령은 물론 당시 대통령 비서실, 경호실, 국가안보실에서 생산·접수한 문서와 그 문서의 목록으로 한정했다.

이번 세월호 관련 대통령기록물 자료제출요구안 발의에는 여야 국회의원 141명이 함께했다. 이낙연 대표를 포함해 129명의 민주당 의원, 6명의 정의당 의원, 3명의 열린민주당 의원 그리고 2명의 무소속 의원이 참여했다.

장훈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검찰 특수단이 세월호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증거자료를 공유하지 않고 있다며 "검찰 특수단과 박근혜 정권은 도대체 무슨 관계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 21대 국회가 나서달라고 요청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장훈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검찰 특수단이 세월호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증거자료를 공유하지 않고 있다며 "검찰 특수단과 박근혜 정권은 도대체 무슨 관계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 21대 국회가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 데일리중앙

기자회견에 참석한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장훈 운영위원장은 검찰 특수단이 세월호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증거자료를 공유하지 않고 있다며 "검찰 특수단과 박근혜 정권은 도대체 무슨 관계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장훈 위원장은 검찰을 향해 "왜 국민에 의해 탄핵당한 지난 정권의 기록물을 앞장서 감추고 있느냐"며 "윤석열 검찰총장은 세월호참사 진상규명을 방해하려고 검찰 특수단을 만든 것이냐, 그게 아니라면 왜 제대로 기소하지 않고 증거자료를 공개하지 않는 거냐"고 따져 물었다.

장 위원장 이어 "이따위 검찰 특수단을 믿지 못하겠다"면서 "이제 민의의 전당인 21대 국회가 나서 법이 정의의 편에 있다고 느끼게 해달라, 그리고 국회가 세월호 유가족 및 국민과 함께하고 있다는 걸 보여달라"고 요청했다.

세월호 참사는 2014년 4월 16일 오전 8시50분께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부근 해상에서 청해진해운 소속 인천발 제주행 연안 여객선 세월호가 전복돼 침몰한 사건이다.

이 여객선에는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가던 안산 단원고 2학년 학생 325명, 교사 14명, 일반인 104명, 선원 33명 등 476명이 타고 있었다. 배가 침몰하면서 단원고생 250명을 포함해 승객 304명이 희생됐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