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철 "부산시장 보궐선거, '비민주당-비국민의힘·기후위기 공동정부' 제안"
상태바
김종철 "부산시장 보궐선거, '비민주당-비국민의힘·기후위기 공동정부' 제안"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11.11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부산시장 선거 후보 공천은 부산시민에 대한 모독"... 민주당과 국민의힘 모두 심판해야
"가덕도 신공항 건설 외치는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던지는 공수표는 대형 건설사들만 반길 뿐"
김종철 정의당 대표는 11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내년 4월 치러지는 부산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 민주당과 국민의힘을 모두 심판해야 한다며 '비민주당-비국민의힘·기후위기 공동정부'를 진보진영 시민사회에 제안했다. (사진=정의당)copyright 데일리중앙
김종철 정의당 대표는 11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내년 4월 치러지는 부산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 민주당과 국민의힘을 모두 심판해야 한다며 '비민주당-비국민의힘·기후위기 공동정부'를 진보진영 시민사회에 제안했다. (사진=정의당)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정의당이 내년 4월 치러지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민주당과 국민의힘을 모두 심판해야 한다며 '비민주당-비국민의힘·기후위기 공동정부'를 모든 진보진영 시민사회에 제안했다.

부산을 방문하고 있는 김종철 정의당 대표는 11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의당이 지난 국정감사에서 삼성의 죄를 물었을 때 거대양당은 삼성측 증인을 교체했고 이스타항공 노동자들의 농성장을 찾았을 때 민주당은 책임의 당사자인 이상직 의원을 꼬리자르기 식으로 내쳤을 뿐이다. 낙태죄 완전 폐지 법률을 제출했을 때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여전히 침묵만 지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집중 거론했다.

김종철 대표는 "내년 4월 보궐선거의 원인을 제공한 민주당은 서울은 물론 이곳 부산에도 후보를 공천하겠다고 한다"며 "피해자에 대한 모독이자 부산시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비난했다. 

김 대표는 "국민의힘 집권 저지를 알리바이 삼아 자신을 정당화하는 민주당식 무책임 정치, 부산에서부터 바꿔야 한다.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민주당과 국민의힘 모두를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이 그 길을 열어가겠다고 했다.
 
김 대표는 "부산에서 정의당이 책임정치를 보여드리겠다"며 "부산의 비민주당, 비국민의힘 모든 진보정당과 시민사회에 정의당과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함께 대응하자"고 제안했다. 

후보 선출의 구체적 방안은 앞으로 의논하되 부산시민을 위한 공동의 공약부터 함께 마련할 것을 주장했다.

정의당에서 제안하는 공동공약의 핵심은 '기후위기 공동정부'다. 

김  대표는 "지금 부산에서는 거대양당이 경쟁적으로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외치고 있지만 공항과 고속도로를 짓는다고, 대규모 아파트 단지를 건설한다고 부산시민이 행복하지 않다"며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던지는 공수표는 대형 건설사들만 반길 뿐"이라고 했다. 

김 대표는 그러면서 "차라리 공항건설에 들어가는 수조원의 예산을 부산의 에너지 전환, 그린 리모델링에 사용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