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외통위, '국제 공적개발협력 강화·남북한 사회문화교류 지원 확대' 예산 의결
상태바
국회 외통위, '국제 공적개발협력 강화·남북한 사회문화교류 지원 확대' 예산 의결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11.11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적 민관협력 사업 확대를 위한 국제 공적개발원조사업 확대 및 DMZ 평화적 이용을 위한 사업 강화
국회 외통위는 11일 외교부, 통일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소관 2021년도 예산안을 심사해 '국제 공적개발협력 강화·남북한 사회문화교류 지원 확대' 예산을 의결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국회 외통위는 11일 외교부, 통일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소관 2021년도 예산안을 심사해 '국제 공적개발협력 강화·남북한 사회문화교류 지원 확대' 예산을 의결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11일 외교부, 통일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소관 2021년도 예산안을 심사해 국제 공적개발협력 및 남북한 교류 확대를 위한 예산안을 증액하는 등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을 수정·의결했다.

세부적으로 2021년도 외교부 예산안 중 국가적 재정 여건을 감안해 시급하지 않은 일부 재외공관 리모델링 및 시설 정비사업 등 7개 사업에 대해 123억6600만원을 감액했다. 

반면 해외봉사단 및 국제개발협력 인재양성 등 인도적 지원사업 등에 대해선 23건 623억7800억원을 증액했다.

특히 인도적 지원을 위한 국제개발원조(ODA) 예산을 147억7600만원을 늘려 코로나19로 인한 국제적인 이동제한 및 내년도 국내적인 어려운 재정여건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국격에 걸맞는 국제개발원조사업의 추진에 여야가 한 목소리로 재정적인 지원 필요성에 공감했다.

또한 통일부 예산 중에서 집행율이 저조한 북한인권기록센터 운영비 등 2건에 대해 4억3100만원을 감액하고 통일부의 북한 정세분석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 등 15건에 대해 306억1800만원을 증액했다.

특히 남북한 사회문화교류지원사업 중 남북한 동질성 강화를 위한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을 완료하기 위해 32억6500만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또 비무장구역(DMZ)의 평화적 이용을 위한 사업 확대를 위해 90억9000만원 확대 지원하기로 해 최근 소강상태에 빠진 남북 간 교류 확대 사업에 예산 편성의 중점을 뒀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