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인천관광공사, 한국 최초 '그리터' 서비스 개시
상태바
인천시·인천관광공사, 한국 최초 '그리터' 서비스 개시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11.16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개별관광객 대상 시민 친화형 관광안내 서비스 제공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는 한국 최초 '그리터' 서비스 개시했다. (자료=인천관광공사)copyright 데일리중앙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는 한국 최초 '그리터' 서비스 개시했다. (자료=인천관광공사)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는 1992년 뉴욕에서 설립, 전 세계 31개국 122개 도시에서 운영 중인 '국제 그리터 협회(International Greeter Association)'에 한국 최초로 가입해 인천을 찾는 외국인 개별관광객 대상 시민 친화형 관광안내 서비스인 '인천 그리터'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를 위해 인천관광공사는 외국어(영, 중, 일)로 관광안내가 가능한 인천 시민 15명을 '인천 그리터'로 모집하고 관련 소양 교육을 통해 인천의 진짜 관광 매력을 알릴 준비를 마쳤다.

그리터란 지역을 사랑하고 알리고자 하는 시민이 외국인을 대상으로 일일 관광 안내 가이드가 되어 숨은 관광지를 비롯한 체험, 먹거리 등을 소개하고 친구처럼 지역 친화 여행을 돕는 외국 자원봉사자를 말한다.

그리터의 관광안내를 원하는 외국인은 국제 그리터 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인천광역시 관광안내 페이지(https://internationalgreeter.org/destinations/incheon)(영문)에 접속해 온라인으로 편리하게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인천관광공사 관광인프라 김윤성 팀장은 "인천 그리터 서비스는 코로나 이후 한국을 방문하게 될 외국인과 국내 체류중인 외국인이 온라인으로 편리하게 이용 신청 및 여행 상담을 할 수 있어 인천 그리터의 편안한 안내와 함께 보다 쉽고 편리한 맞춤형 관광안내 서비스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