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기대 "개방형직, 외부전문가만 임용해야"... '공무원 밥그릇 지키기' 관행에 경종
상태바
양기대 "개방형직, 외부전문가만 임용해야"... '공무원 밥그릇 지키기' 관행에 경종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11.17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공무원법' 일부개정법률안 발의... 지원자·적격자 없는 경우 한해 공무원 임용 가능
양기대 민주당 국회의원은 17일 국가공무원 개방형직에는 외부 전문가만 뽑도록 하되 지원자나 적격자가 없는 경우에 한해 공무원을 임용할 수 있도록 하는 국가공무원업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양기대 민주당 국회의원은 17일 국가공무원 개방형직에는 외부 전문가만 뽑도록 하되 지원자나 적격자가 없는 경우에 한해 공무원을 임용할 수 있도록 하는 국가공무원업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국가공무원 개방형직에는 외부 전문가만 뽑도록 하는 법안이 국회에 제출됐다. 다만 지원자나 적격자가 없는 경우에 한해 공무원을 임용할 수 있다.

양기대 민주당 국회의원(경기광명을)은 17일 이런 내용을 담은 '국가공무원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개방형 직위를 통해서는 외부 전문가만을 공모해 뽑을 수 있도록 운영하되 해당 직위에 지원자나 적격자가 없는 경우에 한해 공무원을 채용할 수 있도록 했다.

현행법은 개방형 직위를 통해 전문성이 특히 요구되거나 효율적인 정책 수립을 위해 필요한 경우 공직 내외부에서 적격자를 임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공모 직위를 통해 공직 내부에서 적격자를 임용할 수 있어 '공무원 밥그릇 지키기'라는 비난을 받아왔다.

양 의원은 "공무원을 채용해야 하는 경우에는 '공모 직위'를 통해 뽑고 '개방형 직위'는 공직 외부에서만 채용하도록 해 공직사회의 경쟁력을 높이는 방향으로 운영하도록 했다"고 개정안의 입법 취지를 설명했다.

인사혁신처가 제정한 '개방형 직위 운영지침'에서도 "개방형 임용이 필요한 직위는 직무특성상 외부에 더 적합하고 인재풀이 풍부한 직위를 중심으로 개방형 직위로 지정한다"고 돼 있다.

그러나 혁신처가 최근 국정감사를 앞두고 양기대 의원실에 제출한 '지난 5년(2015~2019년) 간 부처별 개방형 직위 임용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정부 45개 부처가 이 기간 '개방형 직위'를 통해 채용한 경력자 1731명 가운데 공무원이 880명(51%)으로 절반을 넘었다.

양 의원은 "개방형 직위 취지를 살려 외부의 민간 전문가를 채용함으로써 공직사회 전반의 경쟁력을 제고, 유인하는 방향으로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