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의역 김군 동료들 "변창흠 후보자, 김군에게 직접 사과하라"... 사퇴 압박
상태바
구의역 김군 동료들 "변창흠 후보자, 김군에게 직접 사과하라"... 사퇴 압박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12.21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희는 김군의 죽음에 '너의 잘못이 아니야'라고 했지만 변 후보자는 '김군의 잘못'이라 했다"
야당과 노동계에서 거센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변 후보자는 구의역 사건으로 숨진 김군의 동료들에게 자신의 막말에 대해 사과하고 싶다는 뜻을 전달했지만 김군의 동료들은 사과하고 싶으면 김군에게 직접하라며 거절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야당과 노동계에서 거센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변 후보자는 구의역 사건으로 숨진 김군의 동료들에게 자신의 막말에 대해 사과하고 싶다는 뜻을 전달했지만 김군의 동료들은 사과하고 싶으면 김군에게 직접하라며 거절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구의역 사건으로 숨진 김군의 동료들은 김군에게 막말을 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즉각 사퇴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 PSD(안전문)1지회는 전날 변 후보자 사퇴 촉구 기자회견에 이어 21일에도 입장을 내어 "어제 기자회견을 통해 변창흠 후보자의 사퇴가 저희 입장임을 분명히 전달했다"며 "지금이라도 사퇴하기 바란다"고 변 후보자의 사퇴를 압박했다.

서울교통공사노조 psd1지회 임선재 지회장은 "오늘 오전 변창흠 내정자 측으로부터 구의역 김군의 동료들에게 사과하고 싶다며 만날수 있겠느냐는 연락이 왔다"고 밝혔다.

임 지회장은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듯이 변 후보자의 사퇴가 저희의 공식 입장이라고 재확인했다.

서울교통공사노조 PSD(안전문)1지회는 "저희는 김군의 죽음에 '너의 잘못이 아니야'라고 이야기했지만 변창흠 내정자는 '김군의 잘못'이라고 이야기했다"며 "사과를 받아야 할 대상은 우리가 아니라 김군이다. 김군에게 직접 사과하라"고 했다.

노조는 "변창흠 내정자와 민주당은 알아야 한다. 말은 번복할수 있지만 산재사망으로 죽은 노동자는 다시 살아 돌아올수 없다"며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하루빨리 제정할 것을 촉구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