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진흥공사, 인천-제주항로에 투입될 신조 카페리선 선순위 보증지원 결정
상태바
해양진흥공사, 인천-제주항로에 투입될 신조 카페리선 선순위 보증지원 결정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12.30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9월, 2만7000GT급 최신형 카페리선 'Beyond Trust호'투입 예정
연간 3만4000명 여객수송과 50만톤 이상 화물 수요, 49명 이상 고용창출 효과 기대
한국해양진흥공사는 인천-제주항로에 투입될 신조 카페리선 선순위 보증지원 결정했다고 30일 밝혔다.copyright 데일리중앙
한국해양진흥공사는 인천-제주항로에 투입될 신조 카페리선 선순위 보증지원 결정했다고 30일 밝혔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한국해양진흥공사는 지난 29일 투자보증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신조 카페리선(Beyond Trust호)에 대한 선순위 대출보증을 결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연안 여객선의 안정성 확보와 연안 여객선사의 원활한 선박금융 지원을 위한 것이다.

보증 대상선박의 건조가액은 710억원. 선가의 40%인 284억원은 공사 보증을 통한 시중은행의 대출로, 다른 40%는 국책은행의 대출로 지원될 예정이며 나머지 20%인 142억원은 선사가 부담한다.       

Beyond Trust호는 세월호 사고 이후 중단된 인천-제주 카페리 노선에 투입될 2만7000GT급 선박으로 정원 850명, 화물수송량 4850DWT, 승용차 350대를 안정적으로 수송할 수 있는 최신의 친환경 대형선박이다.

해당 선박은 2021년 9월부터 인천-제주 카페리항로(편도 420km, 소요시간 13시간, 직항)를 연간 138항차(3항차/주)를 운항할 예정이다.

선사관계자에 따르면 Beyond Trust호 투입으로 연간 3만4000명의 여객수송과 50만톤 이상의 화물 수요, 49명 이상의 고용창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공사는 지난 2월(경제활력대책회의, 목포) 연안해운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공사, 산업은행을 중심으로 '연안여객·화물선박 현대화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인천-제주항로를 첫 번째 사업으로 선정했다. 

앞으로 공사는 연안여객선사들이 선박건조 시 선박금융을 원활하게 조달받을 수 있도록 보증서 발급을 통해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은 "이번 인천-제주항로에 신규 투입할 선박은 안전성을 갖춘 최신의 친환경 선박으로 우리 국민의 이동 편의성 증대 및 교통안전성 확보가 기대되며 내년에는 보다 많은 선사를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