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공공시설 57곳 '5G 기반 비대면 방역시스템' 구축
상태바
성남시, 공공시설 57곳 '5G 기반 비대면 방역시스템' 구축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12.31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온측정, 마스크 착용 확인, 출입 기록 자동으로... 코로나19 방역 강화
성남시가 공공시설 57곳에 '5G 기반 비대면 방역시스템'을 구축했다. (사진=성남시)copyright 데일리중앙
성남시가 공공시설 57곳에 '5G 기반 비대면 방역시스템'을 구축했다. (사진=성남시)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성남시는 최근 4개월 간 공공시설 57곳에 '5G(5세대 이동통신) 기반 비대면 방역 시스템'을 구축·완료했다고 31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안면 인식 장치, 열화상 카메라, 출입 시간 인식 장치가 탑재돼 공공시설을 방문한 시민의 체온 측정과 마스크 착용 여부 확인, 출입 기록을 한 번에 자동으로 한다.

측정한 정보는 5G 네트워크를 통해 원격 모니터링 관리자 서버로 전송돼 발열 또는 마스크 미착용자 감지 때 발 빠른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할 수 있게 한다.

체온 측정을 위해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하는 기존의 발열 검사 체계의 불편함을 없애고 비대면 '안전' 행정서비스를 펼 수 있다는 것이 강점이다.

이 시스템은 공공도서관 16곳, 성남아트센터 등 문화시설 11곳, 청소년수련관 9곳, 성남종합스포츠센터 등 체육시설 7곳, 판교박물관 등에 구축됐다.

투입된 총사업비는 46억2000만원(국비 30억8000만원, 민간 기업비 15억4000만원)이다.

앞서 지난 8월 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이 주관한 '2020년 5G 공공부문 선도 적용 공모사업'에 선정돼 이번 시스템을 설치·구축했다.

시는 한 달 간 57곳 시스템을 시범 운영해 본 뒤 2021년 2월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해 공공 영역의 코로나19 방역 기능을 강화할 방침이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